줄기세포치료제 임상건수, 중국에 밀렸다
줄기세포치료제 임상건수, 중국에 밀렸다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7.04.24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한국 줄기세포치료제 임상연구 갯수가 중국에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임상연구수는 미국에 이어 2위였으나, 지난해 중국에 밀려 3위를 기록한 것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24일 국내·외 줄기세포치료제 임상연구 동향을 국가별, 질환별 등으로 분석한 ‘줄기세포치료제 개발 및 규제동향 2016’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1999~2016년 미국 임상등록 사이트(www.clinicaltrials.gov)에 등록된 1570여건의 줄기세포치료제 연구 중 제약사 등이 제품 개발을 위해 진행하는 임상연구 314건에 대한 정보를 분석·제공한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가별 줄기세포치료제 임상연구 건수는 미국이 155건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46건), 중국(29건), 스페인(15건), 이스라엘(11건)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지난해 신규 등록된 임상연구 47건 중 미국이 2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중국 8건, 한국 5건, 대만 3건 등이 뒤를 이어 지난해 새롭게 시작된 임상연구 건수에서는 중국이 한국보다 많았다.

한국은 세계최초의 줄기세포치료제 ‘하티셀그램-AMI’(파미셀)를 비롯해 카티스템(메디포스트) 등 다수의 실용화된 제품을 출시해 줄기세포치료제 강국으로 꼽혀 왔다.

하지만 최근 ‘하티셀그램-AMI’이 임상건수 부족으로 행정처분 위기에 몰리는가 하면 최근 실용화된 제품이 뜸해지는 등 업계 전체가 위축되는 분위기다.

▲ 파미셀 ‘하티셀그램-에이엠아이(HearticellgramⓇ-AMI)’

신경·근골격계 연구 가장 활발

임상연구를 대상 질환별로 분석하면 신경계(49건), 근골격계(48건) 심장(42건), 혈관(31건), 위장관계(27건), 면역계(21건), 폐(19건) 등의 순으로 많았다.

2016년 신규 등록된 임상연구(47건)중 신경계가 1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폐 7건, 혈관·근골격계·피부가 각각 4건으로 뒤를 이었으며, 심장질환에 대한 신규 임상연구는 1건이었다.

국가별 대상질환 임상연구의 경우 미국은 심장질환 30건(19%), 신경계 22건(14%), 근골격계 21건(13%) 등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고 한국은 신경계 10건(22%), 피부 10건(22%), 근골격계 9건(20%) 등의 분야에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임상연구에 사용되는 줄기세포의 기원은 골수유래 줄기세포(117건, 37%)으로 가장 많았고 지방(75건, 23%), 제대혈(50건, 16%)등의 순이었다. 자신의 세포를 사용하는 자가유래세포 (156건, 46%)와 다른 사람의 세포를 사용하는 동종유래세포(161건,56%)는 비슷한 수준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