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韓 공장서 만든 의약품, 품질 신뢰도 격상 韓 공장서 만든 의약품, 품질 신뢰도 격상
line 제약 업계, 연이은 오픈 이노베이션… 신약 개발 역량 높인다 제약 업계, 연이은 오픈 이노베이션… 신약 개발 역량 높인다
line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HOME 의료계
의료기기산업협회가 대선주자에게 제안하는 정책은?
  • 김은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4.21 18:29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건강·치료를 위한 의료기기 활용권을 국민을 위해 보장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1일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주최로 열린 ‘의료기기산업 정책 제안 기자간담회’에서 협회 나흥복 전무(사진)는 제19대 대통령선거 각 캠프에 ▲국민 건강·치료 위한 의료기기 활용권 보장 ▲국민 안전 중심 선제적 의료기기 역할 강화 ▲국민 사랑받기 위한 의료기기 만들기 등의 정책을 제안했다.

국가검진사업에 복부대동맥류 등 항목 추가해야

나 전무는 ‘국민 건강·치료 위한 의료기기 활용권 보장’과 관련 66세 생애전환기 국가검진사업에 복부대동맥류 등 사망 위험이 높은 질환에 대한 검진항목 추가를 건의했다.

그에 따르면 복부대동맥류 검진을 66세 전체 수검자 대상으로 시행시 연간 약 159억원, 흡연 경험 66세 전체 수검자를 대상으로 할 경우 연간 약 59억원, 흡연 경험 66세 남성(초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하면 연간 약 49억원의 소요가 예상된다.

나 전무는 “이미 미국, 영국 등은 65세 이상 남성을 대상으로 국가검진 프로그램을 시행 하고 있다”며 “실행하면 사망률을 절반 이상(60세 이상 남성 기준 최대 68%)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1형 당뇨병 등 만성질환 관리 사각지대 해소의 대한 필요성도 강조했다.

나 전무는 “인슐린 펌프 및 소모품에 대한 건강보험 요양비 지원을 사전 정산 방식으로 전환하고 해외 주요국에서 보험혜택을 받고 있는 인슐린 펌프 등에 대해 건강보험 급여를 적용해야 한다”며 “의료비 지원을 시행할 경우 연간 약 247억원의 재정이 소요될 예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디지털 헬스케어 시범사업 대상을 이식형 심장리듬 치료기기 및 인슐린 펌프 보유환자로 확대하고, 디지털 헬스케어 기반 모니터링의 즉시 도입 및 해당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의료기기 역할, 선제적으로 강화해야”

그는 ‘국민 안전 중심 선제적 의료기기 역할 강화’에 관련해서는 ▲환자 안전을 위해 행위료에 포함된 일회용 치료재료를 별도로 급여화 ▲의료감염 진단 사용기준 및 급여체계 마련 ▲환자 중심의 혁신적 의료기술 접근·보장성 확보 등을 제안했다.

‘국민 사랑받기 위한 의료기기 만들기’와 관련해서는 ▲혁신형 의료기기 기업의 인증 및 정부지원 ▲건강보험 요양급여 평가 우대 ▲의료기기 기업의 국제협력활동 지원 ▲국내 유망기업과 글로벌 기업 연계 사업 ▲외국 의료기기 기업의 국내 투자유치 환경 조성 등을 방책으로 내놓았다.

   
▲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에서 열린 ‘의료기기산업 정책 제안 기자간담회’에서 나흥복 전무가 정책제안을 발표하고 있다.

“체외진단용 의료기기 관련법 제정 필요”

위 3가지 정책제안과 별도로는 체외진단용 의료기기에 관한 법률 제정의 중요성이 강조됐다.

법안의 구체적인 내용은 ▲기술문서 심사에 필요한 자료의 범위 명문화 및 기술문서 심사기관의 지정요건, 절차 등 규정 ▲임상적 성능시험 절차 및 기준 규정 ▲임상적 성능시험기관 지정제도 도입 ▲자체검사 시행을 위한 임상검사실에 대한 인증절차 및 기준 규정 ▲체외진단용 의료기기의 특성을 고려한 용기 등 기재사항 규정 ▲국가비상 상황 시 미허가 체외진단용 의료기기에 대한 제조·수입 특례 근거 마련 등이다.

나 전무는 또 민·관·산이 윈윈(Win-Win)할 수 있는 의료기기법 개정안으로 의료기기업자 기본 소양 교육 의무화, 의료기기관 특수관계인 판매금지 및 대금지급 기한 설정 등을 제시했다.

나 전무는 “이번 정책제안은 지난 3월부터 6차에 걸쳐 준비한 정책으로 지난 7일 각 대통령 선거 캠프에 제출한 것”이라며 “의료기기육성법이 가장 우선적인 과제이므로 의료기기 활성화, 1회용 치료재료 체계 마련, 유통거래 질서 정착 등 만큼은 꼭 채택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김은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