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기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헬스투데이건강/웰빙
"안면홍조 폐경 여성, 우울증 위험↑"
한성간 기자  |  skhan@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5:43:53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폐경으로 오는 가장 흔한 갱년기장애 증상 중 하나인 안면홍조(hot flush)가 우울증을 촉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모니쉬(Monash) 대학의 로이신 워슬리 박사 연구팀이 폐경 여성 2천20명을 대상으로 갱년기 증상으로 인한 삶의 질을 조사하고 우울증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과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20일 보도했다.

전체의 약 13%인 267명이 중등도(moderate) 내지는 심한 안면홍조를 겪고 있었다.

   
▲ 안면홍조[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이들은 안면홍조가 아주 가볍거나 전혀 나타나지 않는 여성에 비해 중등도 내지는 심한 우울증을 겪을 가능성이 3배 가까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워슬리 박사는 밝혔다.

연령, 결혼 상태, 체중 등 다른 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이에 대해 산부인과 전문의 루치아노 나르도 박사는 안면홍조가 우울증을 유발한다기보다는 두 증세가 모두 갱년기 증상일 수 있다고 논평했다.

대체로 45~55세 사이에 맞게 되는 폐경은 얼굴이 붉어지면서 화끈거리는 안면홍조, 잠자면서 땀을 흘리는 야한증, 관절통, 집중력 저하 등 갱년기장애 증상을 수반한다.

 폐경여성 4명 중 한 명꼴로 나타나는 안면홍조는 한 번 시작되면 짧게는 몇 초에서 길게는 1시간 계속되며 잦으면 하루에 20번까지 발생한다.

이 연구결과는 '여성 건강 저널'(Journal of Women's Health) 최신호에 실렸다. skhan@yna.co.kr (끝)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이동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근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717(등록일 : 2008.11.27) | 발행일 : 2007.03.02 | Copyright © 2007 healthkoreanews. inc.
헬스코리아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