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마약성 진통제 시장 ‘꿈틀꿈틀’ 성장 조짐 마약성 진통제 시장 ‘꿈틀꿈틀’ 성장 조짐
line 2019년 수가협상, 지난해보다 더 ‘난항’ 전망 2019년 수가협상, 지난해보다 더 ‘난항’ 전망
line 국내 제약사 시선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 美 향한다 국내 제약사 시선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 美 향한다
HOME 의료계
세종시에 2019년 종합병원 생긴다…세종충남대병원 25일 첫삽500병상 규모…11개 특성화센터·31개 진료과 개설
  • 이재림 기자 | walden@yna.co.kr
  • 승인 2017.04.20 23:49
  • 댓글 0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첫 종합병원인 세종충남대병원이 25일 오후 4시 도담동 병원 건립 예정지에서 첫 삽을 뜬다.

500병상 규모의 이 병원에는 응급의료센터, 심뇌혈관센터, 뇌신경센터 등 11개 특성화센터와 31개 진료과가 개설된다.

3만5천261㎡의 터에 지하 3층·지상 11층 규모로, 부지 동쪽 방축천과 서쪽 오가낭뜰 등 자연환경과 어우러지게 건물을 지을 예정이다.

   
▲ 세종충남대병원 조감도[충남대병원 제공=연합뉴스]


2천680억원이 투입되는 이 공사는 2019년 10월 완공을 목표로 한다. 계룡건설이 시공을 맡는다.

송민호 충남대병원장은 20일 "특성화된 진료와 차세대 지능형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세종충남대병원이 대한민국의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를 대표하는 병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끝)

이재림 기자  walden@yna.co.kr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