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슈퍼 항생제’ 시급하지만 제약사들 “만들면 손해”라며 ‘외면’ ‘슈퍼 항생제’ 시급하지만 제약사들 “만들면 손해”라며 ‘외면’
line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임상시험 사망자 논란 … ‘진실공방’ 가열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임상시험 사망자 논란 … ‘진실공방’ 가열
line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HOME 산업계
건약 “‘하티셀그램-AMI’ 원칙대로 판매정지 해야”
  • 이동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4.20 23:30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약사단체에서 ‘하티셀그램-AMI’의 판매정지를 요구하고 나섰다.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는 20일 “하티셀그램-AMI의 규정 위반을 원칙대로 처분하여야만 한국 줄기세포치료제 관리에 대한 신뢰를 받을 수 있다”며 “법 규정에 따른 처분을 해서 판매정지처분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하티셀그램-AMI은 세계최초의 줄기세포치료제로 허가받았으나 약사법에 따른 시판 후 조사(PMS) 증례수 600례를 채우지 못해 허가취소의 위기에 놓인 치료제다.

   
▲ 파미셀 ‘하티셀그램-에이엠아이(HearticellgramⓇ-AMI)’

파미셀은 목표 증례수의 10분의 1인 60례로 조정해 달라고 보건당국에 요청했으나 중앙약사심의위원회는 이를 반려한 바 있다.

건약 관계자는 “이번 중앙약심의 결정은 하티셀그램-AMI의 안전성을 확인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라며 원칙대로 판매정지처분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동근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