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line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line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HOME 의료계
서울대병원노조 “보라매병원 분리운영 즉각 중단해야”
  • 이동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4.20 23:23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이 서울시립 보라매병원의 분리운영에 대해 반대하고 나섰다. 심각한 의료의 질 저하를 초래한다는 이유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의료연대본부 서울지부 서울대병원분회(서울대병원노조)는 서울대병원과 보라매병원이 지난해 말 맺은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위탁운영에 관한 협약’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하는 기자회견을 20일 진행했다.

서울대병원노조에 따르면 이 협약은 서울대병원위탁운영 서울시립 보라매병원의 직원을 분리하고 독립적인 인사운영을 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 협약에 따르면 보라매병원이 서울대병원에서 직원 파견을 중단하고 새로운 ‘보라매병원 전속직원’으로 채용한 뒤 운영하게 된다.

보라매병원은 30여년 전 ‘서울시립 영등포 시립병원’을 서울시가 서울대병원에 위탁한 바 있다. 이후 환자들은 서울대학교병원에서의 수준 높은 교육과 훈련을 받은 직원들이 보라매병원을 운영한다고 믿어 왔다는 것이 서울대병원노조측의 설명이다.

노조 관계자는 “저소득층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보라매병원은 서울대병원 직원과의 순환근무로 그 의료수준 차이를 좁히고 극복하고 있다”며 “독자적으로 보라매병원 전속직원을 채용하고 독립적으로 운영하면 심각한 의료의 질 저하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간판만 ‘서울대병원 위탁운영’이라는 거짓 선전을 통해 환자를 알선하고 유인하는 행위는 서슴지 않으면서 속내는 ‘보라매병원 전속직원’으로 운영하겠다며 지역주민과 환자를 기만하고 서울대병원직원으로서 최소한의 양심을 팔라고 강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보라매병원 분리운영 반대 서명’에 환자와 보호자들이 1000명 넘게 서명했지만 서창석 서울대학교병원장은 반대하는 환자들에 대해 “그런 환자 안 와도 된다”고 말했다.

병원 노조에 따르면 서울시와 서울대병원의 입장은 엇갈리고 있다. 보라매병원장은 “서울시 요구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서울시는 “직원을 분리하여 운영하라고 요구한적 없다”고 엇갈리는 해명을 내놓고 있다는 것이다.

노조 관계자는 “보라매병원이 저소득층 지역주민과 환자의 품으로 돌아가 몸과 마음까지 치료할 수 있는 병원으로 거듭나기 위해 서울시는 보라매병원 분리운영 정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동근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