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기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보건의약제약/산업
NICE “J&J ‘다자렉스’ 유효성 불확실” … 급여 등재 거절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14:37:14
트위터 페이스북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존슨앤존슨(J&J)의 다발성 골수종 치료 신약이 영국에서 급여 등재에 실패했다.

영국국립보건임상연구원(NICE)은 J&J의 다발성 골수종 치료제 ‘다자렉스’(다라투무맙)의 임상 2상 시험 자료를 검토한 뒤, 유효성이 불확실하다는 이유를 들어 급여 등재를 거절했다.

이 내용은 더파마레터가 17일 보도했다.

NICE 위원회는 “이전 치료 경험이 있는 다발성 골수종 환자들은 유효성 및 내약성이 입증된 치료제를 원하고 있다”며 “다자렉스의 불확실한 임상 유효성은 비용 효과성에 대한 신뢰도를 떨어뜨려 급여 등재 권고를 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J&J측은 “NICE의 이번 결정은 실망스러웠다”며 “미국에서 혁신 치료제로 승인받은 다라투무맙을 두고 NICE는 급여 등재에 고군분투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J&J 대변인 제니퍼 리(Jennifer Lee)는 “NICE는 반드시 정부가 정한 보험급여 등재 지침에 따라야 할 것”이라며 “NICE의 급여 등재 절차는 환자의 의약품 접근성을 높이는 방식으로 개정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이동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근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717(등록일 : 2008.11.27) | 발행일 : 2007.03.02 | Copyright © 2007 healthkoreanews. inc.
헬스코리아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