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line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line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HOME 산업계
NICE “J&J ‘다자렉스’ 유효성 불확실” … 급여 등재 거절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3.20 14:37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존슨앤존슨(J&J)의 다발성 골수종 치료 신약이 영국에서 급여 등재에 실패했다.

영국국립보건임상연구원(NICE)은 J&J의 다발성 골수종 치료제 ‘다자렉스’(다라투무맙)의 임상 2상 시험 자료를 검토한 뒤, 유효성이 불확실하다는 이유를 들어 급여 등재를 거절했다.

이 내용은 더파마레터가 17일 보도했다.

NICE 위원회는 “이전 치료 경험이 있는 다발성 골수종 환자들은 유효성 및 내약성이 입증된 치료제를 원하고 있다”며 “다자렉스의 불확실한 임상 유효성은 비용 효과성에 대한 신뢰도를 떨어뜨려 급여 등재 권고를 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J&J측은 “NICE의 이번 결정은 실망스러웠다”며 “미국에서 혁신 치료제로 승인받은 다라투무맙을 두고 NICE는 급여 등재에 고군분투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J&J 대변인 제니퍼 리(Jennifer Lee)는 “NICE는 반드시 정부가 정한 보험급여 등재 지침에 따라야 할 것”이라며 “NICE의 급여 등재 절차는 환자의 의약품 접근성을 높이는 방식으로 개정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