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line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line 제약사들, 따뜻한 연말 위한 봉사활동 ‘활발’  제약사들, 따뜻한 연말 위한 봉사활동 ‘활발’ 
HOME 건강
중년들이 차를 즐겨 마셔야 하는 이유치매 위험도 최대 86%까지 감소 … 생활 습관 개선 중요
  • 김은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3.21 01: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중년에 매일 차 한잔을 마시면 치매 예방에 효과적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싱가포르국립대학교 용루린의과대학 펭 레이(Feng Lei) 박사팀은 55세 이상 성인 약 1000명을 대상으로 연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사이언스데일리통신이 1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연구원들은 참가자들의 인지 기능·생활 방식·건강 상태·신체 및 사회 활동 등을 2003~2010년 동안 2년마다 조사했다.

조사 결과, 정기적으로 차를 마시는 참가들의 치매 위험도는 50% 감소했고 치매유전자인 APOE e4를 가진 대상의 치매위험도는 무려 86%나 낮아졌다.

   
▲ 중년에 매일 차 한잔을 마시면 치매를 예방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펭 박사는 “녹차, 홍차 혹은 우롱차 등 신경보호 역할을 하는 차는 정해진 것은 아니다”며 “찻잎에 함유된 카테킨(catechins), 데아플라빈(theaflavins), 데아루비긴(thearubigins), 엘-테아닌(L-Theanine) 등과 같은 생물활성 화합물이 항염증 및 항산화 방지 역할을 해 뇌를 혈관 손상과 신경 퇴행으로부터 보호해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찻잎에 이러한 화합물이 어떤 생물학적인 반응을 하는지는 정보가 제한돼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차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음료 중 하나”라며 “이번 연구는 간단하고 적은 비용의 생활 습관 개선이 노년 건강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양·건강·노화(Nutrition, Health & Aging) 저널에 게재됐다.

한편, 2014년 통계에 따르면 국내 차 소비량은 중국과 인도·일본·미국은 물론 유럽 대부분의 나라보다 훨씬 적어 50위권 밖이다. 국내 녹차 소비량은 2004년 3400t에서 2014년 1100t으로 10년 만에 3분의 1수준으로 감소했다.

김은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