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기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보건의약종합
"강박장애 원인 밝혀졌다"
한성간 기자  |  skhan@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7  23:50:51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불안장애의 일종인 강박장애(OCD: Obsessive-Compulsive Disorder)의 원인이 밝혀졌다.

강박장애란 병균이 묻었을까 봐 지나치게 자주 손을 씻는다든가 문을 잘 잠갔는지, 가전제품 스위치를 제대로 껐는지를 거듭거듭 확인한다거나 어떤 물건을 특정 순서대로 가지런히 정리해야만 안심이 되는 등 특정한 행동을 반복하는 심리장애를 말한다.

독일 뷔르츠부르크 율리우스-막시밀리안 대학(JMU) 생물학연구소의 카이 슈 박사는 뇌세포의 특정 단백질(SPRED2)이 부족하면 강박장애가 발생한다는 사실을 쥐 실험을 통해 밝혀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6일 보도했다.

   
▲ 자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이 단백질이 부족한 쥐는 털 다듬기(grooming)를 끊임없이 반복하며 이 단백질을 보충해 주면 이러한 과잉 행동이 진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슈 박사는 밝혔다.

이 단백질은 세포의 중요한 신호전달경로(Ras-/ERK-MAP kinase cascade)를 억제하는데 이 단백질이 부족하면 이 신호전달경로가 지나치게 활성화되면서 과잉반응을 유발하게 된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 단백질은 체내의 모든 세포에 있지만, 특히 수의 운동(voluntary movement)의 조절에 관여하는 뇌 부위인 기저핵(basal ganglia)과 감정을 조절하는 부위인 편도체(amygdala)에서 집중적으로 만들어진다고 그는 밝혔다.

이 새로운 발견은 강박장애와 문제의 신호전달경로 사이에 연관이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며 따라서 이 신호전달경로가 강박장애의 치료 표적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슈 박사는 전망했다.

이 신호전달경로의 과잉 발현을 억제하는 약물은 이미 개발돼 있으며 그중 일부는 임상용으로도 승인돼 있다.

이 약들은 암 치료에 쓰이고 있는데 그 이유는 문제의 신경전달경로 활성화가 빈번히 암을 유발하기 때문이라고 연구에 참가한 멜라니 울리히 박사는 밝혔다.

현재 강박장애 치료에는 항우울제가 사용되고 있다. 그런데 쥐 실험에서도 항우울제가 쥐들의 반복행동을 억제하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의학전문지 '분자 정신의학'(Molecular Psychiatry) 최신호에 실렸다. skhan@yna.co.kr (끝)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이동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근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717(등록일 : 2008.11.27) | 발행일 : 2007.03.02 | Copyright © 2007 healthkoreanews. inc.
헬스코리아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