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기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보건의약병원/의사
한의원서 ‘리도카인’ 불법사용 의혹…“40대女 의식불명”
최해민·강영훈 기자  |  kyh@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6  23:51:50
트위터 페이스북

(오산=연합뉴스) 최해민 강영훈 기자 = 경기 오산의 한 한의원에서 통증 치료를 받던 40대 여성이 의식불명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여성을 치료하던 한의사가 전문의약품인 리도카인을 불법 사용해 환자를 의식 불명에 이르게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15일 오후 7시 45분께 오산시의 모 한의원에서 목, 어깨 부위 통증 치료를 받던 A(49·여)씨가 의식을 잃었다.

A씨는 119 구급대를 통해 인근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하루 이상 지난 16일 저녁까지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현장에 도착했을 때부터 A씨가 맥박과 호흡이 없는데다 심정지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A씨 의무기록에는 한의사 B씨가 “(A씨의) 다열근(척추 근육) 부위에 국소마취제인 리도카인 주사를 놓고 다른 환자를 보고 왔는데, 눈동자가 커지고 의식이 없으며 맥박이 잡히지 않았다”며 “한의원에서 심장마사지를 했다”고 말한 내용이 담겨 있다.

이 때문에 B씨가 리도카인을 불법 사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리도카인은 한의사의 사용이 사실상 금지된 전문의약품이다.

A씨 남편은 “B씨는 ‘포도당 주사 같은 것을 놓았다’고 설명했다”며 “그러나 아내는 뇌 부위가 손상돼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의원 측은 계속되는 취재 요구에도 응하지 않았다.

한편 A씨 가족들은 경찰에 수사 의뢰를 검토하고 있다. kyh@yna.co.kr (끝)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이동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근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717(등록일 : 2008.11.27) | 발행일 : 2007.03.02 | Copyright © 2007 healthkoreanews. inc.
헬스코리아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