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두 쪽 난 환자 단체들, 때아닌  ‘진실공방’ 두 쪽 난 환자 단체들, 때아닌 ‘진실공방’
line 한미약품, 항암제 시장 ‘다크호스’ 예고 한미약품, 항암제 시장 ‘다크호스’ 예고
line 대상포진 백신 시장 '삼국시대' 열리나? 대상포진 백신 시장 '삼국시대' 열리나?
HOME 의료계
“민영보험 입원적정성 심사비, 건보가 왜 부담하나”남인순 의원 “민간보험사에서 비용 부담해야”
  • 김다정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2.15 19:22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김다정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민간보험회사의 입원적정성 심사 소요 비용을 건강보험 재정에서 부담해서는 안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5일 국회에서 진행된 심평원 2017년도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제정된 보험사기방지특별법은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보험회사는 보험사기행위가 의심되는 경우 수사기관에 고발 또는 수사의뢰 조치를 하도록 규정하고, 수사기관은 보험계약자등의 입원 적정성 심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심평원에 심사를 의뢰할 수 있고, 심평원은 입원적정성을 심사하여 결과를 수사시관에 통보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문제는 심평원에서 대부분 생명보험 및 손해보험 등 민간보험의 사기방지를 위한 입원적정성 심사를 수행하고 있어 민간보험사의 이익으로 이어짐에도 민간보험사의 지원이 없어 관련 비용이 전액 건강보험 재정에서 부담하고 있다.

남인손 의원은 “소요 비용의 적정 조달방식을 법령에 명확히 규정하여 민간보험사에서 부담할 수 있도록 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심평원에서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보험사기방지특별법이 시행된 지난해 9월부터 최근까지 수사기관에서 입원적정성 심사를 의뢰한 건수는 1만5174건이고, 이중 6831건을 처리했다.

또 법률제정 이후 입원적정성 심사 접수건수가 급증하여 2015년 1만9271건에서 2016년 3만4554건으로 79.3% 증가했다.

남 의원은 “현재 심평원에서는 입원적정성 심사관련 인력을 21명 배치하고 있는데, 입원적정성 심사 처리기간이 90일 이상 소요되고 있어 심사 및 행정 등 실무인력 증원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소요비용에 대한 적정 조달방식 규정뿐만 아니라 보험사기방지특별법상 보험사기 방지를 위한 입원적정성 심사와 관련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며 “입원적정성 심사업무의 처리절차와 방법 등을 체계적으로 법령 등에 규정하는 것이 필요하며, 하위법령에 위임하는 규정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다정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