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韓 공장서 만든 의약품, 품질 신뢰도 격상 韓 공장서 만든 의약품, 품질 신뢰도 격상
line 제약 업계, 연이은 오픈 이노베이션… 신약 개발 역량 높인다 제약 업계, 연이은 오픈 이노베이션… 신약 개발 역량 높인다
line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HOME 건강
천식·ADHD는 가난병?가난할수록 발병률 높아져 … 자폐증은 부유할수록 증가
  • 김은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2.16 00:22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저소득층 가정의 아이들은 천식과 과잉행동장애(ADHD) 발병률이 높은 반면, 고소득층 가정의 아이들은 자폐증 발병률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펜실베니아 핏츠버그 아동병원 크리스쳔 풀치니(Christian Pulcini) 박사는 미국 국립아동건강 연구소에서 2003년~2012년 중 3차례에 걸쳐 실시한 설문조사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UPI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분석결과, 천식과 ADHD는 빈곤할수록 발병률이 증가했고, 자폐증은 부유할수록 발병률이 높아졌다.

천식 발병률은 연방빈곤수준(Federal Poverty Level, FPL)을 기준으로 100% 미만인 가정은 26%, 100~199%인 가정은 15%, 200% 이상인 가정은 13.5%였다.

ADHD는 저소득층의 경우 약 절반의 아이들(소득에 따라 43~52% 차이)에게서 나타났고, 비교적 부유한 가정의 아이들(FPL 400% 이상)에서는 발병률이 33%로 낮아졌다.

반면 자폐증은 두 질병과는 반대로 저소득층에서는 13%의 가정에서 나타났지만, 고소득층에서는 소득 기준에 따라 28%에서 43%까지 높아졌다.

   
▲ 저소득층 가정의 아이들은 천식과 ADHD 발병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ADHD 치료를 받고 있는 어린이.

풀치니 박사는 “빈곤한 가정의 자녀는 안 좋은 실내 및 실외 공기 노출과 영양 부족일 확률이 많기 때문에 천식이 발병할 확률이 높다”며 “가족소득은 아동의 육체적, 정신적 건강에 큰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또 “고소득층 가정은 비교적 보건의료 혜택을 많이 누릴 수 있기 때문에 더 빨리 진단을 받는다”며 “자폐 아이들 중 대부분의 저소득층의 아이들은 자폐증 이전에 과잉행동장애를 먼저 진단받는다”고 덧붙였다.

뉴욕 노스웰 헌팅턴 병원 마이클 그로소(Michael Grosso) 소아과 학과장은 일명 ‘독성 스트레스’라고 알려진 육체와 정신적인 과로가 천식과 과잉행동장애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2003년 대비 2012년의 환자수는 천식이 18%, 과잉행동장애는 44% 늘었고, 자폐증은 무려 400%나 증가했다. 이 분석결과는 소아과 저널에 게재됐다.

김은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