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line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line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HOME 의료계
암 보조치료제가 불임에도 효과?호중구감소증 치료제, 정자 재생성에 영향 미쳐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2.14 18:49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암 환자의 감염 예방에 쓰이는 약물이 남성 불임 예방에 효과적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대학 브라이언 허만(Brian Hermann) 박사는 “과립세포군 촉진인자(Granulocyte Colony-Stimulating Factor, G-CSF)가 불임 남성의 정자 재생성을 일으켰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UPI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G-CSF는 항암제의 부작용인 호중구감소증 등을 예방하는 약물이다. 항암 치료로 인한 불임은 남성 암 환자들이 공통으로 갖고 있는 문제다.

   
▲ 암 환자의 감염 예방에 쓰이는 약물이 남성 불임 예방에 효과적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포토애플=메디포토>

허만 박사는 “G-CSF를 암 환자의 감염 예방에 사용하던 중 예기치 않게 남성 불임을 예방할 수 있는 효과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는 “G-CSF가 세포 생산을 촉진해 정자의 재생성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더 많은 연구를 통해 관련 기전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생식 생물학과 내분비학 저널(Reproductive Biology and Endocrinology)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