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타병원도 믿고 보내는 방사선융합수술센터의 비결은? 타병원도 믿고 보내는 방사선융합수술센터의 비결은?
line ‘공동 생동 제한’ 이슈에 소규모 제약사들 ‘걱정’ ‘공동 생동 제한’ 이슈에 소규모 제약사들 ‘걱정’
line 수면센터 증가 … 잠 부족한 ‘헬조선’ 때문? 수면센터 증가 … 잠 부족한 ‘헬조선’ 때문?
HOME 의료계
만성콩팥병 환자, 수면호흡장애 가능성 높아져중추성 수면무호흡증은 무려 5.2배 증가
  • 현정석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2.07 20:12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만성콩팥병 환자에서 중증의 수면호흡장애 발생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이 발표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진호준, 정신건강의학과 윤인영 교수 연구팀은 2007년 3월부터 2014년 7월까지 수면무호흡증검사(수면다원검사)를 시행한 1454명을 대상으로 만성콩팥병과 수면무호흡증의 중증도에 대한 상관성을 연구했다.

환자 중 만성콩팥병을 앓고 있는 환자는 103명, 만성콩팥병을 앓고 있지 않는 일반 환자는 1351명 이었다.

연구결과 만성콩팥병 환자는 일반 환자에 비해 중증의 수면호흡장애가 발생할 확률이 1.7배 높았다. 특히 뇌 또는 심장 문제로 인해 호흡을 하라는 신호가 잘 전달되지 않아 호흡운동이 사라지는 중추성 수면무호흡증은 만성콩팥병 환자에서 무려 5.2배 높았다.

만성콩팥병 환자나 일반 환자 모두에게 사망률을 높이는 중추성 수면무호흡증은 만성콩팥병 환자의 사망 위험도를 일반 환자에 비해 40.7배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진호준 교수(왼쪽)와 정신건강의학과 윤인영 교수.

진호준 교수는 “만성콩팥병 환자에서 발병하는 수면호흡장애에 대한 대규모 연구를 통해 중추성 수면무호흡증이 만성콩팥병 환자의 사망 위험을 크게 증가시켰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이와 함께 상기도 폐쇄로 인한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은 만성 콩팥병 환자의 신장 기능 감소속도를 악화시키는 위험인자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만성콩팥병 환자에게 발병하는 수면호흡장애를 진단하고 이를 치료한 처치 결과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임상연구 결과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만성콩팥병(만성신부전)은 3개월 이상 신장이 손상되어 혈뇨나, 단백뇨와 같은 증상을 보이거나 신장의 기능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것을 말한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고 식생활과 생활습관이 서구화 되면서 고혈압과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 환자수가 증가함에 따라 전체성인 인구의 약 10%가 만성콩팥병을 앓고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수면학 국제 학술지 ‘Sleep Medicine’ 최근호에 발표됐다.

현정석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