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슈퍼 항생제’ 시급하지만 제약사들 “만들면 손해”라며 ‘외면’ ‘슈퍼 항생제’ 시급하지만 제약사들 “만들면 손해”라며 ‘외면’
line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임상시험 사망자 논란 … ‘진실공방’ 가열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임상시험 사망자 논란 … ‘진실공방’ 가열
line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HOME 의료계
살찔수록 거대유방증 수술 합병증 위험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 발표
  • 현정석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2.01 20:06
  • 댓글 0
   
▲ 분당서울대병원 성형외과 허찬영 교수(좌), 명유진 임상감사.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체질량지수(BMI)가 높을수록 거대유방증 환자의 유방 축소 수술 후 합병증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성형외과 허찬영 교수·명유진 임상강사 연구팀은 유방 축소 수술 합병증에 비만이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자 세계적으로 발표된 26개 논문, 총 6904명의 수술 환자를 대상으로 메타분석(동일하거나 유사한 주제로 연구되어진 많은 결과를 다시 통계적으로 종합하여 고찰하는 연구방법)을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연구결과 체질량지수 30kg/㎡를 기준으로 30kg/㎡를 초과하는 과체중의 환자가 정상체중의 환자보다 합병증 발생 위험이 약 1.38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환자의 체중이 증가할수록 합병증 발생 위험성은 물론, 조직괴사, 혈종, 수술부위 감염, 재수술이 필요한 정도의 유방 비대칭 등 더 심각하고 다양한 합병증이 유발됐다.

체질량지수 35kg/㎡를 초과한 환자는 합병증 발병 위험이 1.7배, 40kg/㎡를 초과하는 환자는 2배나 더 높아졌다.

허찬영 교수는 “환자의 체중이 많이 나가고 비만일수록 유방 축소 수술 후 합병증의 위험성이 증가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환자가 겪었던 불편함과 2차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만큼 수술의 치료효과가 큰 만큼, 합병증의 위험과 치료효과를 충분히 분석하여 수술을 계획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허 교수는 “앞으로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척추 측만증, 목과 척추 부위의 만성 통증 등 각종 불편을 겪고 있는 거대유방 환자들이 안전하게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수술 전 준비에 대해 더욱 세심하게 고려하고, 합병증을 줄이기 위한 연구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거대유방증은 유전적 원인, 혹은 서구화된 식습관과 운동부족으로 인해 한쪽 유방의 부피가 400그램 이상으로 커진 경우로, 지나치게 큰 가슴으로 인해 목과 어깨, 척추 등에 힘이 가해져 근골격계 통증과 척추 측만증을 야기할 수 있다.

가슴 밑 피부에 땀이 차고 피부 습진이 생길 뿐만 아니라 유방 조직의 양이 많아 유방 세포가 변형을 일으킬 확률이 높아져 유방암 발병 위험도 높아진다.

거대유방증으로 인해 유방 축소 수술을 받는 사람들은 대개 고도비만인 경우가 많고, 체중이 많이 나가는 경우에는 수술 후 합병증 발생 위험이 높다고 알려져 있어 체중을 감량한 후에 수술을 권유하기도 한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거대유방증의 교정 수술에서 체중에 따른 합병증 발생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최초 연구로, 미국 미용성형외과학회 공식 학술저널에 발표됐다.

현정석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