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line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line 제약사들, 따뜻한 연말 위한 봉사활동 ‘활발’  제약사들, 따뜻한 연말 위한 봉사활동 ‘활발’ 
HOME 의료계
병기 관련 없는 암 재발 예측법 개발이근욱·이주석 교수 유전자 검사법 만들어
  • 현정석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1.24 23:21
  • 댓글 0
   
▲ 분당서울대병원 암센터 이근욱 교수(왼쪽), 미국 텍사스대 MD 앤더슨 암병원 이주석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유전체 분석을 통해 암 재발률을 알 수 있는 방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분당서울대병원 암센터 이근욱 교수, 미국 텍사스대 MD 앤더슨 암병원 이주석 교수는 공동 연구를 통해 병기와는 별개로 환자별 암 유전체 분석을 통해 재발 위험을 분석할 수 있는 유전자 검사법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공동연구팀은 수술을 받은 위암 환자 267명의 암 유전체를 분석해 환자의 예후에 영향이 있는 ‘YAP1’ 유전자의 활성 및 암 재발, 사망 위험 등과 연관성이 있는 156개 유전자를 추출하고 이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각 암 유전자의 발현정도를 평가하고 이를 비교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재발위험척도 기준을 개발했고, 검사가 용이하면서도 위암 재발의 가능성을 가장 잘 예측할 수 있는 유전자 6개(IGFBP4, SFRP4,SPOCK1, SULF1, THBS, GADD45B)를 선별해냈다.

이 유전자 6개를 새로운 환자 317명의 표본으로 확인한 결과 재발 위험도가 성공적으로 예측됐고, 이 중에서 2기 위암 환자 136명을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 재발위험척도가 높은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재발 위험도가 2.9배나 높은 것으로 밝혀지기도 했다.

이 검사는 병리학적 병기 외에는 그 동안 확립된 검사법이 없었던 위암 재발을 객관적·독립적으로 평가가 가능하도록 했을 뿐만 아니라, 실제로 많이 사용되는 PCR(Polymerase Chain Reaction, 중합효소연쇄반응) 방법을 사용할 수 있다.

연구의 제 1저자인 이근욱 교수는 “각 환자가 가진 암세포의 특성에 따라 위암의 재발 위험을 예측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고, 이 검사법이 진료 현장에 적용하기에 쉽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검사법의 신뢰성을 높일 수 있는 추가적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위암은 재발 위험이 높아 수술 후에도 정기적 검사와 모니터링이 중요한 질환이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조기 위암의 경우 5~10%, 3기 이상의 위암에서는 40~70%가 재발한다.

그러나 병기를 기준으로 한 재발 위험 평가는 환자 개개인이 가지고 있는 위암 세포와 종양의 생물학적 특성이 매우 다양함에도 일률적인 평가가 이뤄져 정확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 연구 결과는 암 관련 학술 저널인 ‘Clinical Cancer Research’에 발표됐다.

현정석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