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line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line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HOME 의료계
불면증, 심혈관질환 사망률 8배 높여
  • 현정석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1.20 21:56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불면증 환자들은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8배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수면의학센터 정도언, 이유진 교수팀은 20일, 1994~2008년 서울대병원 수면의학센터에서 수면다원검사를 받은 총 422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2013년까지의 통계청 사망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분석 결과 불면증 환자(661명)는 수면장애가 없는 군(776명)에 비해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8.1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심한 수면 무호흡증(925명) 환자의 사망률은 수면장애가 없는 군에 비해 3.5 배,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은 17.2배 높았다.

   
▲ 왼쪽부터 서울대병원 수면의학센터 정도언, 이유진 교수

이유진 교수는 “수면 중에는 정상적으로 깨어 있을 때에 비해 10-20% 정도 혈압이 떨어지면서 몸과 마음이 이완하게 되는데, 불면증 환자의 경우 숙면이 되지 않으면서 이런 정상적인 혈압의 감소가 없이 교감신경계가 과도하게 활성화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불면의 밤이 지속적으로 반복되면 심혈관질환 위험을 높이게 된다”고 덧붙였다.

연구팀 관계자는 “그동안 수면무호흡증과 심혈관질환에 관한 연구는 많이 보고됐지만 불면증-심혈관질환 사망률에 대해 초점을 맞춘 대규모 연구는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라 의미있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임상수면의학지(Journal of Clinical Sleep Medicine)에 게재됐다.

현정석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