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로슈 “허셉틴도 없고 리툭산, 아바스틴도 가고…” 로슈 “허셉틴도 없고 리툭산, 아바스틴도 가고…”
line 의료계 “제증명수수료 상한액 결정, 아쉽다” 의료계 “제증명수수료 상한액 결정, 아쉽다”
line 다국적사 “천식, 주사로 다스리겠다” 다국적사 “천식, 주사로 다스리겠다”
HOME 산업계
엘러간, 파킨슨 신약 후보 손에 넣을까임상 1상 시험 완료 조건으로 인수 계약 체결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1.11 17:49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엘러간이 미국 저분자 의약품 전문 기업 리소좀 테라퓨틱스의 인수권을 확보, 신경퇴행성질환 치료제 영역 확장에 나섰다.

엘러간은 리소좀 테라퓨틱스가 보유한 파킨슨병 신약후보물질 ‘LTI-291’의 임상 1상 완료를 조건으로 한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더파마레터가 10일 보도했다.

양사는 구체적인 인수 금액과 세부사항에 대해 공개하지 않았다.

파킨슨병 신약후보물질 ‘LTI-291’는 뇌 효소의 일종인 글루코세레브로시다아제(Glucocerebrosidase, GCase)의 활성화를 목표로 한다.

신경퇴행성질환은 GCase 효소의 결핍으로 발생하는데, LTI-291가 이 효소를 활성화해 파킨슨병과 같은 신경퇴행성질환의 증상을 완화할 것으로 엘러간은 기대하고 있다.

엘러간 연구개발부 데이비드 니콜슨(David Nicholson) 수석 책임자는 “아직 파킨슨병 환자의 요구를 충족할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라며 “LTI-291의 임상 1상 시험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엘러간의 브렌트 사운더스(Brent Saunders) 회장은 “인수합병(M&A)은 회사 성장의 발판”이라며 자사의 제네릭 사업부를 테바에 매각한 뒤 받은 405억달러(약 46조원)로 미국 재생의학 전문기업 라이프셀을 29억달러(약 3조5000억원), 지방간 신약후보물질을 보유한 토비라를 17억달러(약 2조원) 등에 인수하는 등 총 12건의 인수합병을 진행했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