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치료 뿐 아니라 조기진단해 선제적 예방 앞서 치료 뿐 아니라 조기진단해 선제적 예방 앞서
line “문케어 재원조달 비난, 과대 포장된 것 … 충분히 가능” “문케어 재원조달 비난, 과대 포장된 것 … 충분히 가능”
line ‘옵디보·키트루다’ 2强 체제 누가 무너뜨릴까? ‘옵디보·키트루다’ 2强 체제 누가 무너뜨릴까?
HOME 건강
‘캥거루 케어’ 받은 아이, 똑똑하고 튼튼하다IQ 상승하고 조기사망률 3.5% 감소 … “장기 효과 확인”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6.12.15 00:35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캥거루 케어가 미숙아의 건강과 지능발달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캥거루 케어는 갓 태어난 아기의 가슴을 산모의 가슴에 대고 등을 쓰다듬어 애착관계를 형성하는 스킨십을 말한다. 콜롬비아에서 시작됐으며, 인큐베이터를 대체하는 방법으로 쓰인다.

콜롬비아 캥거루 재단(Kangaroo Foundation) 나탈리 차팍(Nathalie Charpak) 박사는 1993~1996년 사이 미국에서 태어난 미숙아 700명을  캥거루 케어와 인큐베이터 집단으로 나눠 20년 동안 추적·관찰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텔레그래프가 12일 보도했다.

추적·관찰한 결과, 캥거루 케어 집단의 조기 사망률은 3.5%로 인큐베이터 집단의 조기 사망률(7.7%)보다 2.2% 더 낮았다.

IQ의 경우 캥거루 케어 집단이 인규베이터 집단보다 3.5% 높았고, 중추신경계의 신경세포가 밀집된 뇌의 회색질(grey matter)의 용적도 인큐베이터 집단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캥커루 케어 집단은 공격적인 성향도 인큐베이터 집단보다 덜 했고 무단결석률도 낮았다.

즉, 캥거루 케어 집단은 인큐베이터 집단보다 신체적·정신적 건강이 우월한 것으로 평가가 가능하다.

   
▲ 캥거루 케어가 미숙아의 건강과 지능발달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차팍 박사는 “캥거루 케어의 효과가 20년이 넘게 지속된 것을 확인했다”며 “미숙아의 건강 증진에 효율적이고 과학적인 중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소아과학 저널(Journal Paediatrics)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