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line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line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HOME 건강
‘캥거루 케어’ 받은 아이, 똑똑하고 튼튼하다IQ 상승하고 조기사망률 3.5% 감소 … “장기 효과 확인”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6.12.15 00:35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캥거루 케어가 미숙아의 건강과 지능발달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캥거루 케어는 갓 태어난 아기의 가슴을 산모의 가슴에 대고 등을 쓰다듬어 애착관계를 형성하는 스킨십을 말한다. 콜롬비아에서 시작됐으며, 인큐베이터를 대체하는 방법으로 쓰인다.

콜롬비아 캥거루 재단(Kangaroo Foundation) 나탈리 차팍(Nathalie Charpak) 박사는 1993~1996년 사이 미국에서 태어난 미숙아 700명을  캥거루 케어와 인큐베이터 집단으로 나눠 20년 동안 추적·관찰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텔레그래프가 12일 보도했다.

추적·관찰한 결과, 캥거루 케어 집단의 조기 사망률은 3.5%로 인큐베이터 집단의 조기 사망률(7.7%)보다 2.2% 더 낮았다.

IQ의 경우 캥거루 케어 집단이 인규베이터 집단보다 3.5% 높았고, 중추신경계의 신경세포가 밀집된 뇌의 회색질(grey matter)의 용적도 인큐베이터 집단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캥커루 케어 집단은 공격적인 성향도 인큐베이터 집단보다 덜 했고 무단결석률도 낮았다.

즉, 캥거루 케어 집단은 인큐베이터 집단보다 신체적·정신적 건강이 우월한 것으로 평가가 가능하다.

   
▲ 캥거루 케어가 미숙아의 건강과 지능발달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차팍 박사는 “캥거루 케어의 효과가 20년이 넘게 지속된 것을 확인했다”며 “미숙아의 건강 증진에 효율적이고 과학적인 중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소아과학 저널(Journal Paediatrics)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