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line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line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HOME 건강
‘귀뚜라미’ 쇠고기보다 영양가 높아 … “미래 먹거리”식용곤충 철분 함유량 뛰어나 … “육류 대체 가능할 것”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6.10.31 06:34
  • 댓글 1
   
▲ 식용곤충이 쇠고기 등심보다 많은 영양성분을 갖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귀뚜라미 등 식용곤충이 쇠고기 등심보다 많은 영양성분을 갖고 있어 미래의 먹거리로 적합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식용곤충은 널리 알려진 대로 풍부한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다. 최근 이 식용곤충이 단백질뿐 아니라 우리 몸에 필수 미네랄인 ‘철분’을 공급하는 육류를 대신할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가 진행됐다고 메디컬뉴스투데이가 29일 보도했다.

중국 닝보대학과 영국 킹스칼리지런던 연구팀은 귀뚜라미·메뚜기·버팔로웜·밀웜 4종류의 곤충과 쇠고기 등심 속 칼슘·철분·구리·마그네슘·아연의 수치를 측정, 비교했다.

그 결과 귀뚜라미의 철분 함유량이 쇠고기 등심보다 많았으며, 나머지 곤충들 속 영양성분도 쇠고기 등심의 영양성분보다 인체 흡수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식용곤충의 영양성분은 생물학적으로 유용하다”며 “육류 등 다른 식품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 2013년 식용곤충이 ‘인류의 미래 식량’이라는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발간한 바 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1900여 종의 곤충이 전 세계 20억명의 식단에 포함된 것으로 추정했다. 이들이 주로 섭취하고 있는 식용곤충은 딱정벌레, 애벌레, 벌목류(벌·개미) 등이다.

세계인구 가운데 13%인 약 10억명이 이미 만성적인 기아에 허덕이고 있으며, 2050년 세계 인구는 97억명으로 예측돼, 현재 생산되는 식량의 두 배가 필요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

이에 최근 유럽과 미국에서 식용곤충의 미래 먹거리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농업 및 식품화학 저널(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od Chemistry)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