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형표 장관, 메르스 관련 답변 오락가락
문형표 장관, 메르스 관련 답변 오락가락
“병원 미공개 결정 내가 했다” … 하루 뒤 질병관리본부에 책임 떠넘겨
  • 이우진 기자
  • 승인 2015.06.2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대정부질문에서 “병원 비공개는 제가 했다”고 말했지만, 24일 열린 국회에서는 사뭇 다른 ‘회피성’ 발언을 해 논란이 예상된다.

24일 국회 제2차 보건복지위원회 안건심사회의에서 새정치민주연합 김성주 의원은 복지부의 초기 대응 중 병원명 비공개 등 정보공유 부재를 문제삼으며 “1번 감염자가 평택성모병원을 들른 뒤 5월20일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을 당시 복지부 내에서 공개 논의가 있었느냐”고 질의했다.

문 장관은 “초기에 있었던 걸로 알고 있다. 결론도 병원명을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 장관은 장관도 동의한 것이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는 “내가 당시 국내에 없어 확인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즉 비공개 결정 당시 확인이 어려웠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문 장관의 답변에 “그렇다면 (복지부) 실·국장 선에서 메르스 확진을 파악했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자 문 장관은 “(메르스 사태를) 주의 단계로 격상하면서 대책본부를 만들었는데, 당시 대책본부의 주축은 질병관리본부였다”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는 전날 있었던 답변과는 다른 것이다. 문 장관은 23일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메르스 사태 초기에 누가 병원 비공개를 결정했느냐’는 질문에 “병원 상황에 따라 판단했고, 전문가 등과 검토해 내가 수용했다”고 밝힌바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보건복지부 산하기관이어서 문 장관의 이번 발언은 책임 회피성 발언이라는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