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바리맨' 자신의 얼굴, 만천하에 드러내다
'바바리맨' 자신의 얼굴, 만천하에 드러내다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08.06.24 11: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바바리맨'이 자신의 얼굴을 만천하에 드러내게 됐다.

부산지법 제5형사부(재판장 고종주 부장판사)는 24일 길거리에서 성기를 노출한 채 음란행위를 한 혐의(음란공연) 등으로 기소된 김모(50) 씨에 대해 징역 1년6월에 신상정보를 5년간 공개하도록 판결했다.

김 씨는 지난 4월2일 오후 5시경 부산진구 전포동 지하철역 앞길에서 성기를 내놓고 40대 여성을 뒤따라가며 자위행위를 하는등 음란행위를 하는가하면 지난 5월4일 오후 11시 40분경에는 부산 모 노래방 1층에서 김모(6) 양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왜그럴까 2008-06-26 09:42:03
바바리는 왜 입었데요 가위가 필요했겠군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