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집 뜨락에 피어난 4월의 봄
시골집 뜨락에 피어난 4월의 봄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15.04.23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정읍에 있는 주인없는 한 시골집 뜨락에 싱그러운 봄의 전령이 찾아왔다. 이제 여름이면 더 푸르른 모습으로 언제올지 모를 주인을 기다릴 것이다.

그리고 가을이 되면 낙엽이 지고 겨울엔 시리도록 새하얀 백설(白雪)로 새옷을 지어 입고 또다른 봄을 준비할 터이다.   

사람은 가고 없지만, 자연은 이렇게 우리를 반겨주는 듯하다. 

2015년 4월23일 목요일 현지에 가신 분이 카톡으로 보내와 편집했다.  

▲ 수선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