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에서 열린 ‘힐링 콘서트’
국립암센터에서 열린 ‘힐링 콘서트’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5.04.22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푸스한국(www.olympus.co.kr)이 문화를 통한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운영하는 ‘2015 힐링 콘서트’ 첫 번째 무대가 21일 저녁 고양시 일산 ‘국립암센터’에서 진행됐다.

‘힐링 콘서트’는 생명존중을 실천하는 올림푸스의 기업 정신을 담아, 병원 치료로 인해 상대적으로 문화 향유의 기회가 적은 환우와 그 가족들을 대상으로 2012년부터 진행해 온 프로그램이다. 이 행사는 환우들과 가족들에게 눈높이를 맞춘 쉽고 친근한 클래식 음악을 통해 심리적 치유에 기여하고 희망을 전하는 ‘착한 클래식 공연’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고 주최측은 밝혔다.

올림푸스한국은 특히 환우들의 성원에 힘입어 작년부터는 특정 시즌에만 진행하지 않고 연중 상시 공연으로 진행, 건국대병원, 강남성모병원, 논산 대정병원, 서울특별시 어린이병원, 서울 의료원, 서울 원자력 병원 등 총 6회의 힐링콘서트를 진행한 바 있다.

‘2015 힐링 콘서트’의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공연에는 올림푸스한국이 후원하는 젊은 클래식 아티스트들로 구성된 ‘올림푸스 앙상블(김지윤, 박고운, 이한나, 성민제, 박진우)’이 참여했다. 엘가의 사랑의 인사, 영화 ‘쉰들러 리스트’ OST, 하얀거탑 OST, 여인의 향기, 아리랑 등 우리에게 친숙한 음악들을 클래식으로 재편곡해 들려주며 치유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올림푸스한국 이나도미 카츠히코 사장은 “답답한 병실에서 몸과 마음까지 지쳐있을 환우와 환우 가족들이 음악을 통해 치유와 소통의 기회를 갖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병원 곳곳에서 희망을 전하는 힐링 콘서트는 계속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