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카나브, 파머징 마켓 찍고 유럽으로~
보령제약 카나브, 파머징 마켓 찍고 유럽으로~
“EU-GMP 기준 유럽 생산기지 확보 … 선진국 진출 발판 마련”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4.12.1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령제약 고혈압치료제 ‘카나브’
보령제약의 고혈압 신약 ‘카나브(성분명 피마살탄)’가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본격적인 발걸음을 내디뎠다.

보령제약(대표 최태홍)은 지난달 25일 독일 AET사와 MOU를 체결하고 유럽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10일 밝혔다.

AET는 독일에서 창립된 유럽의 유명한 원료의약품(API/Active Pharmaceutical Ingredients) 및 제네릭 의약품 주력 제약회사로, EU-GMP 규격의 자체 생산 시설 및 유럽 각국의 다양하고 넓은 유통망과 마케팅 네트워크를 갖추고 있다.

보령제약은 이번 계약으로 EU-GMP 시설의 카나브 유럽 생산기지를 확보하게 되었으며, 이를 통해 유럽은 물론 일본, 미국 등 선진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카나브는 그동안 시코를 포함한 중남미 13개국, 브라질, 러시아, 중국 등 파머징마켓(Pharmerging Market), 즉 신흥제약 시장에 진출하며 국산신약의 성공가능성을 보여줬다. 이번 계약은 카나브가 신흥시장을 넘어 선진시장에 진출하며 글로벌 신약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했다는 것이 가장 큰 의의라 할 수 있다.

“2015년 상반기까지 기술이전 마무리 … 연내 실 생산”

보령제약과 AET사는 2015년 상반기까지 기술이전을 마무리하고, 연내에 실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한, 양사는 내년 하반기 유럽의 허가기관과 카나브 허가를 위한 사전 절차(Scientific Advise Meeting)의 진행과 카나브의 유럽 판매를 맡을 파트너사 선정을 위해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보령제약은 AET가 가지고 있는 유럽 내 강력한 네트워크, 신뢰성과 평판, 유럽 대표 제네릭기업으로서의 다양한 허가 경험 등을 활용한다면, 판매허가 및 파트너사 선정 등 카나브의 유럽 진출을 위한 절차들이 좀 더 빨리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보령제약 고혈압치료제 ‘카나브’
유럽 항고혈압제 시장은 총 20조원 규모이며, 카나브가 속해 있는 ARB(angiotensinⅡ receptor blocker/ 안지오텐신 수용체 차단제)계열(점유율 55%)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최태홍 보령제약 사장은 “멕시코 발매 후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카나브가 유럽시장에서도 충분히 그 가치와 임상적 우수성을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토종신약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나브는 지난 11월 28일 에콰도르 보건당국 (MSP, Ministerio de Salud Pública)으로부터 판매허가를 받았다. 이로써 카나브의 해외 판매국가는 2개로 늘었으며, 빠르면 다음달부터 에콰도르 고혈압환자들에게 카나브(현지명 아라코 ARAKOR)가 처방될 수 있을 것으로 보령제약은 예상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