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국민 영양섭취 극과 극
우리 국민 영양섭취 극과 극
부족하거나, 필요이상 과잉 섭취 … 청소년과 노인, 영양섭취 부족비율 높아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4.11.30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국민의 영양섭취가 극과 극을 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 절반은 영양 부족 상태이거나 필요 이상으로 에너지를 과잉 섭취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30일 질병관리본부가 내놓은 ‘우리 국민의 영양부족 및 과잉 섭취 현황’ 보고서를 보면 2012년 기준 남성의 48.9%, 여성의 50.5%가 에너지 필요 추정량의 '75% 미만' 또는 '125% 이상'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분석은 질병관리본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활용했다.

에너지 섭취량이 필요 추정량의 75% 미만인 '영양 부족자' 비율은 남성(26.2%)보다 여성(35.5%)이 훨씬 높았다. 필요 추정량의 125% 이상을 섭취하는 '영양 과잉자'는 반대로 여성(15%)보다 남성(22.7%)에서 더 흔했다.
 

연도별 영양섭취 부족자 비율은 남녀 모두 2007년 정점에 이른 뒤 2010년부터 2012년 사이 다소 낮아졌다. 영양 과잉 섭취자 비율은 2007년 이후 전반적으로 높아지는 추세이다.

연령별로 영양섭취 부족자는 12세∼18세 남성(15.2%)과 20대 여성(24.8%)에서 가장 많았다. 영양 과잉 섭취자의 경우 남성(16.7%)과 여성(7.9%) 모두 20대가 가장 많았다.

권상희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 연구관은 “다른 나라처럼 우리나라도 영양부족과 과잉의 문제를 모두 안고 있다”며 “청소년과 65세 이상 노인의 영양섭취가 전반적으로 부족하고 동 지역보다 읍면 지역의 영양 섭취 부족자 비율이 높았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