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건조증과 건선
피부 건조증과 건선
  • 송해준
  • 승인 2014.11.28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대구로병원 송해준 교수.

건조주의보가 이어지는 매년 이맘때만 되면 괴로운 이들이 있다. 바로 피부건조증과 건선환자들이다. 춥고 건조한 날씨에 정강이부위부터 피부가 하얗게 일어나더니 견딜 수 없이 가렵다. 참지 못한 나머지 계속 긁다보면 어느새 피도 나고 흉터까지 생긴다. 긁지 않으려 애써봐도 자는 중에 자신도 모르게 손이 가 여기저기 상처가 생겨있기 일쑤다. 연고를 발라봐도 잠시뿐 하루 종일 가려움 때문에 받는 스트레스 또한 만만치 않다.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는 피부질환인 피부건조증은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일어난다. 나이가 들어가면 점점 피부에서 피지의 분비가 감소하게 되는 데, 이때 피부표면에 있어야 할 기름 보호막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아 피부는 수분을 잃게 된다. 또한 날씨가 추어지면 대기가 건조하게 되고, 과도한 난방, 뜨거운 물에 잦은 목욕, 과도한 비누와 때수건의 사용 등도 피부건조증 악화에 주요 원인이 된다.

피부건조증의 증상은 종아리, 허벅지 등 다리부위와 팔에 먼저 나타나기 시작해 점점 옆구리, 마찰이 심한 부위, 허리주위 등 온몸으로 퍼진다. 심해지면 미세한 각질이 일어나게 되고 나중에는 표피에 균열이 생기게 되어 가렵고 따가운 증상을 느끼게 된다. 이러한 피부를 계속 긁거나 아무 연고나 바르게 되면 오히려 염증이 생기거나 만성화 되어 병을 악화시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피부건조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실내온도를 약간 서늘한 22도 정도로 낮추고, 실내습도는 45% 정도로 유지하는 것이 적당하다. 이와 함께 보습제를 사용하여 피부를 통한 수분의 손실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실내습도가 30% 이하가 되면 피부나 안구에 건조증이 발생될 수 있으므로 이를 막기 위해서 가습기를 틀거나 세탁물을 실내에 널어두는 것이 좋으며 체내에 수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충분한 물을 마시고 과도한 음주나 커피 섭취를 줄이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목욕을 지나치게 자주, 혹은 장시간 하거나 비누를 과다 사용하는 것을 삼가야 하는 데 샤워는 하루 1회, 탕욕은 1주 1회 정도가 바람직하며 물의 온도를 너무 뜨겁지 않게 하고 겨드랑이와 사타구니 등 피부가 접히는 부분은 가급적 비누 사용을 최소화하여야 한다. 장시간의 목욕은 탈수상태를 초래하여 피부를 더 건조하게 한다. 목욕 후에는 3분 이내에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서 피부에서 수분증발이 지속되지 않도록 막아주는 것이 중요하다. 피부건조증은 이와 같은 생활 개선 노력만으로도 증상이 눈에 띄게 좋아질 수 있다. 그러나 증상이 개선되지 않고 심해져 갈 때는 피부과 전문의를 찾아가 신속하게 진료를 받는 것이 불필요한 고통을 줄일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

▲ 건선 발병시에는 붉은 반점이 생기고 가려움증이 심해진다. 이를 방치하면 병변 부위가 점점 넓어지고 가려움증도 심해져 주의가 필요하다.

병명에 ‘건’자가 공통되어 많은 분들이 건조피부염과 혼동을 하는 건선은 건조한 피부소견이 특징 중의 하나이기는 하나 통상의 피부건조증과는 전혀 다른 별개의 질환이다. 피부건조증이 누구에게나 여건에 따라 쉽게 생길 수 있는 점과 달리 건선은 유전적 취약성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여러 가지 주변 요인이 복합적 영향을 주어 생기게 되는 만성경과의 난치성 질환이다. 온 몸 여러 곳에 은백색의 각질로 덮인 붉은 반점이 나타나는 건선은, 춥고 건조한 겨울이 되면 증상이 악화되어 병변의 범위가 넓어질 뿐만 아니라 가려움증도 증가되어 생활에 큰 영향을 주게 된다. 또한 목감기 앓고 난 후에 갑자기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가 있어 겨울철에는 보다 주의가 필요하다.

건선은 지속적인 염증성 면역반응의 결과로 각질세포의 과도한 증식이 일어나는 질환으로 세계 인구의 약 1-2%가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과도한 각질의 증식으로 인하여 피부의 건강을 지키는 장벽기능이 손상되므로 피부로 부터 수분손실도 막지 못할 뿐만 아니라 외부로부터 세균을 비롯한 각종 자극원에 더욱 민감하게 영향을 받게 된다.

건선은 전신 피부에 발생될 수 있지만 겨울철에 특히 신경이 쓰이게 되는 곳은 두피이다. 두피는 피부건조에 매우 취약한 곳임에도 모발 때문에 보습제를 발라주는 경우가 드물고, 어깨에 떨어지는 각질을 머리를 잘 감지않아 생기는 단순한 비듬으로 생각하고 더욱 자주 과도하게 머리감기를 계속한 결과 증상을 극단적으로 악화시키는 경우가 많다. 이때 극심한 가려움증과 함께 두피가 조이는 느낌, 진물, 딱지, 통증, 목에 몽우리가 만져지는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이런 증상을 경험하는 경우에는 자가 치료를 중지하고 즉시 피부과를 찾아가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도 건선은 질환의 특성을 올바로 이해하고 꾸준한 치료와 관리가 필요한 질환이다. 건선은 단순한 피부 질환만이 아니다. 건선 환자는 피부 소견이외에도 관절염, 심장질환, 고혈압, 당뇨 등과 같은 동반질환들을 함께 앓게 되는 경우가 많아지는 것이 잘 알려져 있다. 이 질환을 오래 앓고 있는 분들 중에는 자포자기의 심정으로 치료를 받지 않거나 검증되지 않은 자연요법에 몰두하는 경우도 많은 데 이 또한 매우 우려되는 일이다. 이는 피부증상의 악화뿐만 아니라 동반되는 질환의 증상도 악화시켜 점점 이 질환으로 인한 부담을 증가시키게 된다.

건선은 짧은 시간 내 치료되는 병은 아니지만 굳은 의지를 가지고 치료를 잘 받으면 일상생활에서의 영향을 충분히 줄일 수 있는 질환이다. 최근에는 과거에 비하여 뛰어난 효과를 가지고 있는 약제들과 광선 치료법이 사용되고 있다. 특히, 생물학적제제를 사용하는 주사치료는 지금까지의 치료방법이 가진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러한 치료제의 효과적인 사용과 생활습관 개선을 통하여 병의 호전을 막고 있는 장애물을 차근차근 제거해나가면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좋은 효과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한편, 대한건선학회에서는 건선을 앓고 있는 분들과 그 가족들에게 이 질환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고 최신 치료법의 전반을 알려드리기 위한 ‘건선학교’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대한건선학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대구로병원 피부과 교수).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