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증하는 ‘죽상경화증’, 혈관 나이가 곧 건강 나이!
급증하는 ‘죽상경화증’, 혈관 나이가 곧 건강 나이!
  • 정상렬
  • 승인 2014.11.0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온종합병원 정상렬 과장.

최근 부산 지하철에 등장한 ‘레드써클 캠페인’ 광고가 시민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부산광역시와 지역 보건소 등이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를 위해 펼치는 이 캠페인의 주제는 ‘자기혈관 숫자 알기’이다.

이 캠페인에 따르면 각자 자신의 정확한 혈관나이를 이해하고 ‘혈압 120∼80㎜Hg, 혈당 100mg/dL 이하, 총콜레스테롤 200mg/dL 이하’로 유지한다면 혈관건강을 지킬 수 있다고 한다. 이처럼 최근 정부와 지자체까지 나서 국민의 혈관 나이와 건강을 챙길 정도다.

이처럼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혈관 건강에 가장 큰 적으로 떠오르고 있는 질병이 바로 ‘죽상경화증’이다. 지난달 23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08년부터 2013년까지 ‘죽상경화증’으로 인한 건강보험진료비 지급자료 분석해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죽상경화증 진료인원이 2008년 10만 2000명에서 2013년 15만 9000명으로 연평균 9.2% 증가하였다. 총진료비 역시 2008년 1128억원에서 2013년 1442억원으로 연평균 5% 늘어났다.

죽상경화증은 동맥혈관 벽안에 콜레스테롤이 쌓이면서 염증세포, 기타 다양한 세포들이 침투해 죽상경화반이라는 비정상적 병변을 만드는 질환이다. 병이 진행될수록 혈관의 폭이 좁아지고 혈액의 흐름에 문제가 발생해 심장혈관이 좁아지고 막히면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이 나타나고 뇌혈관에 산소와 영양분 공급이 줄어들거나 막히면 뇌경색이나 뇌출혈 등을 유발한다.

▲ ‘죽상경환반 제거시술’ 장면(출처=온종합병원).

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난 유명그룹 거북이의 멤버였던 터틀맨 임성훈, 개그맨 김형곤, 美 배우 마이클 클락 던컨이 비교적 이른 나이에 사망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도 결국 평소 자신의 혈관 나이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건강을 지키지 못해서였다.

흡연,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비만, 운동부족 등이 죽상경화증의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흡연의 경우 죽상경화증 발병 위험을 2∼3배 정도 증가시키는 주요 원인이다. 특히 금연을 할 경우에는 3년 내에 죽상경화증 위험이 약 60%가량 감소할 정도로 흡연은 죽상경화증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아스피린은 혈소판의 작용을 억제하여 혈액이 응고되는 것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환자의 상태에 따라 아스피린 복용 여부는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사전에 전문의와의 상담이 필수적이다.

인간은 성인이 된 이후 우리가 노화를 겪는 것과 마찬가지로 혈관도 노화가 오게 되며, 노화가 진행된 혈관은 마치 녹도 슬고 찌꺼기가 끼어 있는 노후 하수도관처럼 혈관벽에 콜레스테롤이나 피떡 등이 붙어 혈관을 좁히게 된다.

<혈관 나이 체크리스트>

1. 계단을 오르거나 운동을 하면 가슴에 압박감이 느껴진다.
2. 인스턴트식품이나 기름기 많은 식품을 자주 먹는다.
3. 야채는 거의 먹지 않는다.
4. 전화벨이 울릴 때 즉시 받지 않으면 찜찜하다.
5. 운동다운 운동을 거의 하지 않는다.
6. 손발이 저리거나 냉증이 느껴진다.
7. 혈압이 높은 편이다.
8.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다.
9. 혈당 수치가 높다.
10. 가족 중에 심근경색이나 뇌경색을 앓았던 사람이 있다.
11. 직장에서는 늘 사람의 부탁을 받는다.
12. 책임감이 매우 강하다.
13. 담배를 피운다.

만약 이 체크리스트 중 당신이 6개 이상 해당된다면 혈관 나이가 실제 나이보다 약 10살 정도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11개 이상이라면 혈관 나이가 실제 나이보다 20살 이상 높을 가능성이 있어 치료가 필요한 수준이다. 만약 자신이 11개 이상의 항목에 해당된다면 심혈관계통의 전문의를 찾아가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우리가 겉으로 드러나는 노화를 방지하기 위해 피부나 두피 관리를 받는 것과 마찬가지로 혈관도 관리를 해줄 필요가 있으며, 이를 위해서는 자신의 정확한 혈관나이를 파악한 후 건강 목표치를 정해서 운동, 금주·금연, 고혈압·당뇨·고지혈증 등 만성질환 관리, 스트레스 및 음식 조절 등의 꾸준한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온종합병원 심장내과 과장)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