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내년 의료자원 신고일원화 시스템 구축
심평원, 내년 의료자원 신고일원화 시스템 구축
  • 이유리 기자
  • 승인 2014.10.31 0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이 내년 11월까지 60억원의 예산을 들여 의료자원 신고일원화 시스템을 구축한다.

심평원은 “의료자원신고일원화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연 매출 8000억원 미만의 소프트웨어사업자를 선정한다”고 30일 밝혔다.

의료자원 신고일원화 시스템 구축은 요양기관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불필요한 행정비용을 절감하기 위해서다. 최근 의료자원 규모의 증가로 신고업무가 과중되고 있다는 게 심평원의 설명이다. 

지금까지 요양기관은 인력·시설·장비·폐업 등 현황을 지방자치단체와 심평원에 중복해서 해야만 했다. 이 때문에 요양기관은 중복신고의 불편함을 겪고, 심평원과 지자체는 같은 업무에 행정비용을 낭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요양기관이 심평원이나 지자체 중 한 곳에만 보고하거나 보고 내용을 누락하는 경우가 발생해 신뢰할 수 없는 통계 정보가 나온다는 지적이다. 적기에 환수조치를 하지 못하는 상황도 왕왕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이원화 시스템의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지자체와 심평원의 신고요건을 모두 반영하면서 ▲ 신고·처리정보 오류점검 프로그램 ▲ 요양기호와 인허가번호 등 자동매칭프로그램을 삽입한 일원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것이 심평원 관계자의 설명이다.

전자입찰 마감은 12월 1일 오후2시이며, 개찰은 이날 오후 3시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