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억 들인 BCG 백신 국산화 실패”
“90억 들인 BCG 백신 국산화 실패”
김현숙 의원 “ 질본 책임감 느끼고 국산화 성공시켜야”
  • 이유리 기자
  • 승인 2014.10.1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누리당 김현숙 의원

지난 6년간 90억원을 투자한 BCG 백신(결핵 예방백신)의 국산화가 질병관리본부의 관리 부실로 인해 실패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현숙 의원이 14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국산 BCG백신 사업을 위해 2009년 26억원, 2010년 31억원, 2011년 30억원 등 약 88억 8400만원을 투자하고, 유럽의 인프라를 도입했으나 아무런 성과를 낳지 못했다.

87억 원의 예산을 들여 지난 2011년 완공한 BCG 백신 생산 공장에서는 BCG 백신 생산은 해보지도 못한 채, 수두백신을 생산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김현숙 의원은 “2009년 덴마크 SSI, 2011년 파스퇴르 등 2개 회사의 유능한 인프라를 고가에 도입했으나 성과를 내지 못했다”며 “그 실패의 원인을 살펴보면, 결과적으로 질병관리본부(질본)의 관리 부실과 관심 부족 탓에 시간과 국고를 낭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질본은 2009년 과도한 기술이전 비용을 사유로 덴마크 SSI와 기술이전 협약을 결렬했으나 협약 체결 당시 양해각서에 비용에 관한 내용이 상세히 명시돼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인체 사용에 대한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연구용으로 밝혀져 무산된 2011년 균주 생산 사업 역시 파스퇴르는 관련 내용을 명시했으나, 질본은 연구용이라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2년 동안 2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숙 의원은 “지난달 15일 정부는 SSI의 BCG 백신 출하 지연으로 국내 공급 차질을 방지하기 위해 백신 수급조절 대책을 추진했는데, 이런 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BCG 백신 국산화 사업을 시작한 것”이라며 “지난 6년간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한 질본은 책임감을 느끼고 빠른 시일 내에 국산 BCG 백신 개발이 성공할 수 있도록 힘써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