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 성형시술 업자 무더기 적발
무면허 성형시술 업자 무더기 적발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4.10.1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 면허 없이 수년간 불법 성형시술을 한 업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남 김해서부경찰서는 14일 보건범죄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혐의로 최모(44·여)씨와 김모(42·여)씨를 구속하고 임모(45·여)씨 등 1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최씨 등은 2011년 4월부터 지난 8월까지 부산, 경남 창원·김해 일대에서 모두 283차례에 걸쳐 각자 보톡스, 필러, 매선 등 불법 성형시술을 하고 1억2000만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무면허 시술이라는 걸 알면서도 일반 병원보다 30∼50% 싸다는 점 때문에 이들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가운데 10명 정도는 최씨 등에게서 시술받은 부위가 붉게 변하거나 굳는 등 부작용을 호소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