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미국서 신경병증성 통증치료제 임상시험 개시
SK, 미국서 신경병증성 통증치료제 임상시험 개시
1000㎎ 이상 고용량 투여시도 부작용 없어
  • 이동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08.06.09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SK가 독자 개발한 신경병증성 통증 치료제 ‘SKL11197’이 미국 FDA(미국식품의약국)로부터 승인을 받아 다음달부터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SK 관계자는 9일, SKL11197은 최근 FDA에서 임상시험 승인을 최종 통보받고 다음달부터 미국에서 임상시험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경병증성 통증은 말초 신경의 손상 또는 비정상적인 신경기능으로 인해 야기되는 만성 난치성 통증으로 통증의 세기가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극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시중에 나와있는 신경병증성 통증 치료제는 주로 간질이나 우울증 치료제를 대상질환을 확대한 것이지만 SK가 개발한 SKL11197은 신경병증성 통증 전문 치료제로 지난해 지식경제부 주최 Biostar Project 최우수 대상과제로 선정된 바 있다.

관계자는 “SKL11197는 1000㎎ 이상의 고용량을 투여했을 때도 졸리움이나 과도한 안정증상 등 기존 약물의 대표적인 부작용이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며 “광범위한 통증 및 불안증, 우울증 등 다양한 질환에 대한 효과도 갖고 있어 시장 가치가 상당히 클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신경병증성 통증 치료제의 시장규모는 전세계적으로 28억 달러에 달하고 있으며, 매년 10% 이상 시장규모가 커지고 있어 SKL11197가 미국 임상시험을 거쳐 제품화될 경우 큰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SK는 지난 1996년 FDA로부터 우울증 치료제인 YKP10A에 대한 임상시험을 승인받은 이후 YKP509(간질치료제), YKP1358(정신분열증치료제), YKP3089(간질·불안치료제) 등 6건의 신약을 미국 FDA로부터 임상시험을 승인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