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귀는 대장질환 알리는 신호음
방귀는 대장질환 알리는 신호음
  • 김승필
  • 승인 2014.08.29 09: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은 우리에게 시시때때로 건강 신호를 보낸다. 피로감이나 근육 떨림, 충혈, 두통 등 그 형태도 무척 다양하다. 위장 또한 예외가 아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솔직하고도 원초적인 것은 몸에서 풍기는 다양한 냄새들이다. 몸에서 나는 냄새의 정체를 정확히 알면 걱정은 덜고 건강관리는 쉬워진다.

 

▲ 방귀는 생리적 현상으로, 부담스러울뿐, 부끄러워할 일은 아니다. <사진=포토애플/메디포토>
“부웅ㅡ” “빵!” “부륵부륵” 그 소리도 다양한 방귀는 사람들이 가장 민망해하는 생리적 현상이다. 소리뿐 아니라 이후에 이어지는 감출 수 없는 냄새도 각양각색이다.

우리 몸속에는 평균 200ml가량의 가스가 차 있다. 이 중에서 불필요하거나 넘치는 가스를 몸 밖으로 빼내는 자연스러운 현상이 바로 방귀로 하루 최대 약 25회까지 배출한다.

방귀 횟수가 늘어나거나 냄새가 고약해지면 자연스럽게 소화기관의 건강을 가장 먼저 염려하게 된다. 그러나 일반의 생각과는 달리 방귀는 위장건강보다는 평소의 식습관과 더욱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달걀이나 육류등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다량 섭취하면 황 성분이 증가해서 방귀 냄새가 지독해지고, 껌이나 캔디, 탄산음료 등은 장내 가스 생성을 늘린다는 점을 기억해두자.

다만 잦거나 냄새가 심한 방귀와 함께 복통, 식욕부진, 체중감소, 배변습관의 변화, 혈변 등의 증상이 동시에 나타나면 대장질환을 알리는 신호음일 수도 있다. 이런 증상이 함께 나타나면 대장 내시경을 포함한 소화기 계통의 검사를 받아 볼 필요가 있다.

방귀 냄새가 고민이라면 며칠만이라도 육류 대신 채소와 과일을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하지만 방귀가 유달리 잦고 냄새가 지독해지면서 동시에 복통이나 식욕부진, 설사 혹은 변비, 체중 감소 등 추가 증상이 동반된다면 내과를 찾아 정확한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한국건강관리협회 부산 종합검진센터 과장>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건협부산센터 2014-09-10 08:42:08
유익한 건강소식 널리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헬코뉴스 최고 !!!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