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현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단식농성 돌입
유지현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단식농성 돌입
"정부 의료민영화 정책 강행, 규탄한다" … 총파업 총력투쟁 진행
  • 배지영 기자
  • 승인 2014.06.1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지현 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이 11일을 기점으로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보건의료노조는 11일 오전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와 요양병원 화재 참사의 교훈을 망각한 채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내팽개치는 박근혜정부의 의료민영화정책 강행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유지현 위원장은 청와대 앞에서 단식농성에 돌입하며 의료민영화정책 폐기를 위한 전면투쟁을 선언했다.

▲ 유지현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이 11일 청와대 앞에서 단식농성에 돌입하며 의료민영화정책 폐기를 촉구했다.

유 위원장은 “세월호 참사로 304명, 장성요양병원 화재로 21명이 희생됐다. 의료가 민영화되면 병원에서 제2,제3의 참사를 만나게 될 것”이라며 “세월호 참사 이후 박근혜 대통령은 눈물을 흘리며 참사를 막겠다고, 국가개조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런데 그 국가개조가 의료민영화였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저는 다시 한 번 묻고 싶다. 진정으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생각하고 있긴 한건가”라며 “우리는 오늘 농성을 시작으로 파업수위 높여서 의료계, 각종 시민사회단체, 민주노총, 야당 국회의원과 함께 의료민영화 정책 폐기 위한 구체적 투쟁의지를 모아내겠다”고 주장했다.

한편 보건의료노조 소속 각 지부는 오는 16일부터 의료민영화 정책 폐기를 촉구하는 천막, 로비농성을 진행하고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통해 24일부터 시작될 총파업 총력투쟁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