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찾는 의료관광객 1위는 중국인
한국 찾는 의료관광객 1위는 중국인
2013년 총 21만명 진료받아 … 1억원 이상 사용 고액환자 117명
  • 이영주 기자
  • 승인 2014.05.20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을 찾는 의료관광객은 중국인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해 총 21만여 명의 해외환자가 국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고 이에 따른 진료수입은 약 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외국인환자 진료기관이 제출한 2013년 사업실적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한국에서 의료서비스를 받은 외국인환자가 총 191개국 21만1218명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외국인환자의 국적별 분포를 살펴보면 중국 환자가 가장 많았으며, 미국, 러시아, 일본, 몽골 환자순이었다. 특히 러시아 환자는 2만4000명으로 전년(1만6000여명) 대비 46% 증가해 3위로 부상했다. 또 정부 간 환자송출 협약의 성과로 아랍에미리트 환자는 전년(342명) 대비 1151명으로 약 237% 증가했다.

복지부는 카자흐스탄, 몽골, 우즈베키스탄 등 G2G 협력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는 전략국가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외국인환자 진료에 따른 수입은 3934억원으로 전년(2673억원) 대비 약 47% 증가했다. 1인당 평균진료비는 186만원(전년대비 10.7% 증가)로, 내국인 1인당 연간진료비 102만원의 약 1.8배에 달했다.

1억원 이상 고액환자도 2012년 82명에서 117명으로 늘었다.

1인당 진료비 1위 아랍에미리트 … 평균 입원기간 12.3일

중국인 환자는 환자수와 더불어 총 진료비도 1위로 총 1016억원이었으며, 다음으로 러시아 환자가 879억원을 지출했다. 국가별 1인당 진료비 1위는 아랍에미리트 1771만원, 2위는 카자흐스탄 456만원 순이었다.

입원진료를 받았던 외국인환자는 2만137명으로 2009년 이후 연평균 약 51%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입원환자의 평균 재원기간은 12.3일로 분석됐다.

복지부에 따르면, 중국과 러시아 환자만 전년 대비 총 3만명 이상 증가해 전체 증가분의 60% 차지했다. 중국환자는 성형외과, 내과, 피부과 진료를 선호하고, 러시아환자는 내과, 검진센터, 산부인과, 일반외과, 피부과를 많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환자 성형외과, 러시아 환자 내과 선호

복지부 관계자는 “올해가 ‘2020년 외국인환자 100만명 유치를 위한 퀀텀 점프의 원년’인 만큼 범부처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총력 지원할 것”이며 “그간의 제도 개선 중심에서 벗어나 정부간(G2G) 협력을 지속 강화하고 한국 의료홍보, 외국의료인 연수, 나눔의료, 융복합유치모델 육성 등의 사업을 확대해 외국인환자 유치 인프라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내 의료기관의 해외 진출, Pre-Post Care 센터 확대 개소 등을 통해 환자 유입 경로를 다변화하고, 불법사례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지자체 및 유관 기관과 협력하는 등 국내 외국인환자 유치시장의 질서 안정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