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이 생보자 등쳐 2억엔 부정수급...日서
조폭이 생보자 등쳐 2억엔 부정수급...日서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08.05.26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일본에서 생활보호 수급자에게 지급되는 통원 교통비를 조직폭력배들이 갈취한 사건으로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미묘한 신경전.

홋카이도 타키카와시에서 조직폭력배가 약 2억엔을 부정 수급한 사건이 일어나자 후생 노동성이 부정수급을 막기위해 새로운 지급 기준을 만든 것.

이 기준은 신체장애등으로 전철이나 버스의 이용이 어려운 경우나 산간,벽지등 오지에 사는 경우 등에 한정해 통원교통비를 지급키로 했다.

새 기준에 대해 수급자들은 왜 조폭의 잘못으로 우리가 피해를 입어야 하느냐며 반발하고 있다.  타키카와시에서는 2006년도에 약 130만명에게 43 억엔 남짓의 통원 교통비가 지급되었다.

타키카와시는 지난해 조직폭력단에게 비행기값을 포함 10개월에 약 438만엔을 지불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