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니 크라운’ 순금함량 확인했나요?
‘금니 크라운’ 순금함량 확인했나요?
  • 최용석 원장
  • 승인 2014.03.1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아가 욱신거리고 찬물에 닿았을 때 찌릿한 통증을 호소한다면,  신경까지 감염된 충치로 보고 크라운치료를 진행한다. 크라운은 흔히 ‘금니’라고 부르는 치과 보철물로, 대다수의 사람들이 골드크라운 치료를 경험해봤을 정도로 흔한 치과치료다.

지난해 10월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는 ‘번쩍번쩍 금니의 불편한 진실’이라는 주제로 금의 함량이 낮은 골드크라운을 순금인 양 치료한 몇몇 부조리한 치과치료에 대해 파헤쳤다. 골드크라운 치료를 한 지 이틀 만에 새카맣게 변색된 치아를 보인 사례와, 2% 금 함량 크라운 시술을 받고 보철물에 변형이 생겨 통증이 발생해 결국 시술한 부위를 발치한 환자의 사례가 등장했다.

초기 충치의 경우 정기검진이나 실란트를 통해 예방치료를 한다. 중기 충치는 충치가 진행된 부위를 제거하고 치아색과 유사한 재료인 레진이나 금을 이용하여 제거한 부위를 채운다. 반면 말기 충치는 충치균이 신경을 타고 치아 속까지 감염시킨 상태이기에 신경치료와 크라운 보철치료가 함께 진행된다.

이때 앞니에 하는 크라운은 심미성을 높이기 위해 치아색 나는 세라믹재료를 사용하지만 어금니는 입 안쪽에 위치하고, 음식물을 잘게 부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튼튼한 재료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어금니에 가장 알맞은 보철재료로 대부분 ‘금(골드)’을 꼽는다. 금은 인체에 무해하기 때문에 독성이 없고 알레르기를 일으키지 않는다. 강도와 탄성이 치아 재질과 가장 비슷하여 사용감이 우수하고 제작이 용이하기 때문에 치아의 형태를 재현하는데 가장 적합하다.

일반적인 골드크라운의 기능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는 순수 골드 함량이 46% 이상이 되어야 한다. 이러한 비율을 갖춰야만 금 보철물이 치아부위에 단단하게 고정 될 수 있도록 밀착도를 높인다. 

특히 치과 보철물 종류에 따라 사용되는 순금함량은 다르다. 흔히 ‘금니’라고 부르는 골드크라운은 순금함량이 46% 이상, P.F.G크라운과 P.F.G브릿지 순금함량은 80% 이상을 보여야 장기간 튼튼하게 사용 가능하다.

반면 20~30% 정도 순금이 들어간 보철물을 제작하거나 더 심한 경우 2%의 금함량을 보이는 크라운도 존재한다. 또한 폐금을 정제한 뒤 재사용하는 경우도 있어 순금함량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순금함량이 기준치보다 낮은 크라운은 금색에서 은색으로 변화가 나타날 수 있고, 보철물 변형이 생겨서 잇몸과 치아에 통증이 일어나거나 보철물이 깨져 교체를 해야 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2차 충치 발생 가능성도 높다.

순금함량이 낮은 골드 크라운으로 치료할 경우 변색과 변형이 유발될 수 있어 짧게는 2~3년 만에 다시 보철물을 제작해야 하는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환자도 순금함량을 확인하고 비교해볼 필요가 있으며, 골드 보철치료 보증제를 시행하는 치과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네모치과병원 대표원장>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 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