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티스-일동 임상 1등 … 국내 제약 임상 증가
노바티스-일동 임상 1등 … 국내 제약 임상 증가
다국가 임상 감소 … 종양, 심혈관계, 내분비계 증가
  • 송연주 기자
  • 승인 2014.02.1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국가 임상시험이 감소한 반면, 국내 제약사의 임상시험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013년 임상시험계획 승인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승인건수는 607건으로 2012년(670건)에 비해 약 9.4%정도 감소했다.

최근 전세계적인 경기침체로 다국적 제약사의 연구·개발(R&D) 비용이 줄어들고 국내 연구자들이 연구비를 확보하지 못하면서 다국가 임상시험과 연구자 임상시험이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전 세계를 대상으로 다국적 제약사가 실시하는 다국가 임상시험(248건)은 2012년(290건) 대비 14% 줄었다.

단계별로는 3상(154건), 2상(65건), 1상(25건) 순으로 여전히 초기 임상시험에 비해 3상 임상시험 비중이 높았다.

또 연구자 임상시험의 경우 2012년 172건에서 2013년 132건으로 20% 이상 급감했다.

반면 국내 제약사의 임상시험은 전반적인 임상시험 감소속에서도 2012년 208건에서 2013년 227건으로 9.1% 증가했다. 2010년 140건, 2011년 209건, 2012년 208건, 2013년 227건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임상단계별로는 2010년 이후 1상에서 성과를 보인 개발 의약품들이 3상으로 진입하면서 최근 4년간 3상 시험이 꾸준히 증가했다.

▲ 최근 4년간 제약사 임상, 단계별 승인 현황

이러한 증가 추세는 국내 제약사들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제네릭 의약품 개발 대신, 성인병 등 만성 질환을 대상으로 한 개량 신약 등의 신약 개발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임상시험 승인 의약품을 효능군별로 살펴보면 종양(157건), 심혈관계(80건), 내분비계(51건), 중추신경계(46건) 등의 순으로 많았다. 제제별로는 합성의약품이 72%, 바이오의약품 25%, 생약(한약)제제 3%순이었다.


다만 다국적 제약사와 국내 제약사간에는 효능군별로 집중하는 임상분야가 달랐다.

다국적 제약사의 경우 종양(101건), 심혈관계(20건), 내분비계(19건), 중추신경계(19건), 항생제(18건) 등의 순서였으며, 국내 제약사의 경우에는 심혈관계(56건), 내분비계(30건), 중추신경계(19건), 소화기계(18건), 비뇨기계(15건) 순서였다.

다국적 제약사가 항암제 분야에 집중한다면, 국내 제약사들은 천문학적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는 신물질 개발보다는 비용 대비 높은 성공률의 개량신약 개발에 집중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임상시험 승인을 가장 많이 받은 다국적 제약사는 한국노바티스(28건), 글락소스미스클라인(20건) 등이었고, 연구개발 수탁전문기업(CRO)으로는 퀸타일즈 트랜스내셔널코리아(25건), 피피디 디벨럽먼트피티이엘티디(17건) 등이었다.

국내 제약사의 경우 일동제약이 15건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로 종근당(14건), 한미약품(12건) 등이 순이었고, 연구자 임상은 서울대학교병원(24건), 삼성서울병원(19건) 등으로 많았다.

임상시험 실시기관도 서울대학교병원(197건, 8.1%), 삼성서울병원(196건, 8.1%), 서울아산병원(186건, 7.7%), 연세대학교 신촌세브란스병원(161건, 6.6%),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130건, 5.3%) 등의 순서였고 이들 5개 대형 병원의 점유율이 35.8%나 되었다.

한편, 식약처는 지난해 임상시험 수행건수가 많은 병원 등 43개 임상시험 실시기관을 대상으로 수행능력을 평가한 결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등 28개 기관이 ‘우수(A등급)’, ‘강동경희대학교의대병원’ 등 15개 기관이 ‘보통(B등급)’으로 평가되었다고 밝혔다.

또 나머지 120여개 임상시험 실시기관에 대해서는 15년까지 연도별 60개 기관에 대한평가를 마치고, 2016년부터 평가등급에 따라 점검주기 등을 차별화하는 등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사후관리를 실시해 임상시험기관의 관리 수준을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