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라윤의 PGA 레슨…올바른 릴렉스 법
최라윤의 PGA 레슨…올바른 릴렉스 법
  • 최라윤
  • 승인 2013.08.01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힘을 빼라”는 말은 골프를 배우면서 가장 많이 듣는 조언 중 하나일 겁니다. 하지만 도대체 어느 부위에 어떻게 힘을 빼야 하는지 깨닫는 건 참 어렵지요. 힘을 줘야 하는 곳에 힘을 뺐다간 공이 더 안 맞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어드레스

▲ 스윙시 힘을 줄 곳과 뺄 곳을 구분하는 것이 중요하다.
힘을 빼야 하는 부분은 어드레스 때부터가 중요합니다. 어드레스에서 힘이 제일 많이 들어가는 곳은 대개 팔과 어깨입니다. 주로 아마추어 분들이 팔로 공을 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지요.

일반적으로 ‘그립 악력을 약하게’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인지, 악력에만 신경을 쓰는 경우가 많은데, 팔에 힘이 많이 들어가면 역효과가 나기 쉽습니다. 그립은 어느정도 견고하게 잡되 팔에 힘을 많이 빼야 좋습니다.

다운스윙

다운스윙에서 힘을 빼야 하는 곳과 힘을 줘야 하는 부분을 잘 구분해야 제대로 된 임팩트로 연결됩니다. 이를 위해 팔과 손목은 부드럽게 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채가 잘 놓아지지 않아 오히려 임팩트 시 손목을 너무 쓰게 되는 경우가 생기지요.

도끼로 나무를 찍는 모습을 상상해 보세요. 내려 찍는 임팩트 순간에 손목의 힌지가 풀어지면서 힘이 가해집니다. 골프스윙도 이와 흡사해 팔에 힘을 뺌으로써 임팩트 시 클럽헤드의 무게가 모두 공에 전해져야 합니다.

▲ 최라윤 프로
최라윤 프로는 2005년부터 미국 골프택 티칭프로로 활동하며 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고, 한국 여성으로는 세 번째로 2009년 미국 PGA 클래스A 자격증을 획득했다. 골프 레슨프로를 거쳐 지금은 골프택(GolfTec) 코리아에서 인스트럭션 디렉터로 일하고 있다. 칼럼 관련 문의는  lachoi1980@hotmail.com으로 하면 된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