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라윤의 PGA 레슨…스윙궤도 지키는 연습법
최라윤의 PGA 레슨…스윙궤도 지키는 연습법
  • 최라윤 프로
  • 승인 2013.01.1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라윤 프로
지난호에는 팔 힘을 강화시키는 드릴과 퍼팅할 때 머리를 고정시키는 연습법을 살펴봤습니다. 팔에 힘이 많이 생기면 릴리스에 도움이 되어 슬라이스를 막아주고 왼쪽으로 당겨지는 풀샷을 고치기 쉬워요. 꾸준히 연습하시기 바랍니다.

이번에는 클럽이 백스윙에서 너무 인사이드로 들어가는 분들을 위한 연습방법을 소개합니다. 이런 분들은 다운스윙 때 스윙궤도가 가파르게 또는 너무 완만하게 들어오는 수가 있지요.

구질을 더 일관성 있게 만들기 위해서는 백스윙에서 클럽이 스윙궤도를 벗어나지 않는 것이 우선입니다.

익스텐더(extender) 클럽 드릴

▲ 익스텐더 클럽이 왼쪽 허벅지에 닿게 한다(좌). 손목 힌지가 들어가면서 익스텐더 클럽이 여전히 허벅지에 닿도록 한다(우).

우선 그립의 끝에 다른 클럽이나 막대기를 연결시켜 클럽을 더 길게 만드세요. 그 상태로 익스텐더 클럽이 왼쪽 힙에 살짝 닿도록 한 채 어드레스를 취합니다.

익스텐더 클럽이 왼쪽 힙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손목 힌지로 클럽이 지면과 평행할 때까지 올립니다. 이때 클럽이 허벅지 쪽으로 살짝 내려오게 하되 허벅지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하면서 어깨 회전을 합니다.

이 연습드릴은 팔이 몸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해주고 테이크 백 때 클럽이 열리는 것을 막아주어 클럽이 인사이드로 들어가는 것을 방지해 줍니다.

의자 테이크 어웨이 드릴

어드레스를 취한 상태에서 의자를 자신의 오른쪽 발가락 선에서부터 뒤로 가게 놓습니다. 테이크 백에서 어깨회전으로 클럽을 뒤로 뺐을 때 클럽이 의자를 치지 않도록 합니다.

클럽이 의자에 닿으면 채가 너무 인사이드로 빠지게 되는 것이지요. 이때 주의할 점은 어깨회전을 충분히 해주어야 한다는 겁니다.

클럽이 의자를 치지 않고 올라갈 때 어깨회전이 부족하면 공이 더 안 맞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라윤 프로는 2005년부터 미국 골프택 티칭프로로 활동하며 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고, 한국 여성으로는 세 번째로 2009년 미국 PGA 클래스A 자격증을 획득했다. 골프 레슨프로를 거쳐 지금은 골프택(GolfTec) 코리아에서 인스트럭션 디렉터로 일하고 있다. 칼럼 관련 문의는 lachoi1980@hotmail.com으로 하면 된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