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라윤의 PGA 레슨…‘치킨윙’의 오해와 진실
최라윤의 PGA 레슨…‘치킨윙’의 오해와 진실
  • 최라윤 프로
  • 승인 2012.11.0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라윤 프로
아마추어 골퍼들 대부분은 팔로스루 때 당겨진 자신의 왼팔에 대해 불만을 갖고 고치려 애씁니다. 흔히 ‘치킨윙’이라 하지요. 왼팔을 애써 펴려 하면 공이 더 안 맞는 경험을 하신 적이 있을 겁니다.

팔로스루에서 멋지게 펴진 투어프로들의 왼팔은 원심력에 의한 것이지 의도적인 동작은 아닙니다. 왼팔을 뻣뻣하게 펴거나 버티려 하면 클럽의 릴리즈를 방해해 공은 오히려 더 맞지 않는 것이지요.

왼팔을 접어라

임팩트 시 손목이 과도하게 꺾이는 느낌이 들거나 뒷땅과 탑핑을 많이 하는 골퍼들은 임팩트 구간까지 왼팔을 너무 과도하게 펴려고 하지는 않는지 확인해보세요. 왼팔을 너무 과도하게 펴려다 보면 왼팔 대신 왼쪽 손목이 꺾이며 스쿱(scoop)을 하게 됩니다.

팔로스루에서 투어프로와 아마추어 골퍼들의 차이점은 접힌 왼팔과 당겨진 왼팔이지, 펴진 왼팔과 당겨진 왼팔의 차이가 아니라는 것이죠. 접힌 왼팔과 당겨진 왼팔은 둘 다 펴져 있지 않습니다.

다만 치킨윙의 원인은 클럽 포지션이라는 겁니다. 릴리즈가 얼마나 잘 되었나가 그 차이점을 만듭니다. 왼팔을 애써 펴려 하지 말고 릴리스를 하면서 왼팔을 접으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 두 동작 모두 왼팔의 모양은 별다른 점이 없지만 클럽 포지션이 다르다.
L to L 스윙 연습

L to L 스윙연습을 하면 자연스럽게 접힌 왼팔 포지션을 가질 수 있습니다. 팔로스루 때 왼팔을 자연스럽게 접으면서 클럽의 그립 끝이 지면을 향하게 연습해야 합니다.

백스윙과 팔로스루 때 팔과 클럽이 L to L 모양이 나오는지 거울을 보고 연습하면 좋습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최라윤 프로는 2005년부터 미국 골프택 티칭프로로 활동하며 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으며, 한국 여성으로는 세 번째로 2009년 미국 PGA 클래스A 자격증을 획득했다. 현재 경기도 분당의 파라다이스 골프클럽에서 골프레슨 프로로 활동하고 있다. 칼럼 내용과 관련한 문의는 lachoi1980@hotmail.com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