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환규 회장 기습방문에 복지부 “황당”
노환규 회장 기습방문에 복지부 “황당”
  • 송연주 기자
  • 승인 2012.08.20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노환규 의협 회장
보건복지부가 노환규 회장의 복지부 기자실 기습 방문에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비공식적 면담요청에는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노환규 회장은 20일 오후 복지부 기자실을 기습 방문해 포괄수가제, 원격의료 등 의료현안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이에 대해 복지부 관계자는 “일개 직원도 아니고, 의료계 대표가 정부 부처에 오면서 기습적으로 왔다. 단체장이 그러는 건 곤란하다. 한마디로 황당하다”고 말했다. 노회장의 ‘가벼운 처신’을 꼬집은 것이다.  

이 관계자는 “의료계에서 (임채민) 장관을 존중해야 한다. (노 회장이) 비공식적으로 메일보내고 공식적으로 언론플레이하고 있다”고 비판한 뒤, “(복지부 장관은) 공식적인 것 외에는 응할 이유 없다. 소소한 의견교환이 아닌 ‘만남’은 공식적인 것이다. 모든 공식적인 것은 문서로 답한다”고 못박았다.

이날 기자실에서 노 회장이 “지난 광복절, 임 장관에게 메일을 보내 만나자는 의사를 전달했지만 아직 답변이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한 답변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장관은 공인이다. 투명한 절차를 요구하는 건 당연하다. (의협에서) 자꾸 관료주의와 연관시키는데 복지부에서 만나자고 하면 관료주의인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