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공무원에게 협박문자 보낸 의사 8명 검찰에 송치
복지부 공무원에게 협박문자 보낸 의사 8명 검찰에 송치
종로경찰서, 정보보호법 위반 혐의 적용
  • 배지영 기자
  • 승인 2012.08.17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민수 복지부 보험정책과장
포괄수가제를 추진하는 보건복지부 공무원에게 협박 문자와 폭언을 한 혐의로 유모씨 등 의사 8명이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17일 “보건복지부의 포괄수가제 담당 과장에게 협박성 문자메시지를 보낸 혐의로 의사 유모(33)씨 등 8명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의견을 붙여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유씨 등 6명은 지난 6월15일부터 7월5일까지 박민수 복지부 보험정책과장에게 ‘포괄수가제의 제1 희생자가 당신의 자녀가 되길 희망합니다’ ‘밤길 조심해라’ ‘뒤통수 보러 간다’ 등의 협박 문자메시지를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 6월14~16일 인터넷 의사 커뮤니티 게시판에 박 과장에 대한 욕설을 올린 다른 의사 2명도 모욕 혐의로 함께 입건됐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